억울해요
억울한 사연들, 어떻게 대처할지 고민될때 이곳에서 의견을 나누세요.
性적 표현을 담은 글이나 욕설은 삼가 바라며, 그런 게시물은 사전 알림 없이 삭제 될수 있습니다.

유종원_전가(柳宗元_田家
작성자   최태순 작성일 2016-02-29 02:01:22 (조회 : 732)
첨부파일
광 고  ★★ 펀픽 ★★ - 요즘 대세 [ VR ] 보고보고 회원 특별가로 만나보세요. 진짜 혜택 진짜 이벤트! 펀픽에선 가능합니다. - funpick.co.kr
광 고   ★★ 팅컵 ★★ - 주말 또 혼자 보내시나요? 두근두근 설레이는 하루에 한번 진솔한 소개팅 -소셜데이팅 팅컵 tingcup.com
공 지 보고보고를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을 기다립니다. - [후원/기부 페이지 보기]


田家                                        농가

 

 

                                              柳宗元                                                 유종원

 

 

                              籬落隔煙火(이락격연화)                  울타리 사이로 밥 짓는 연기 보이고,

                              農談四鄰夕(농담사린석)                  농사 얘기로 사방 이웃에 어둠이 내리네.

                              庭際秋蛩鳴(정제추공명)                  마당가에서는 가을 귀뚜라미 울고,

                              疎麻方寂歷(소마방적력)                  성긴 삼대는 마침 쓸쓸하게 보이네.

                              蠶絲盡輸稅(잠사진수세)                  명주실을 모두 세금으로 바쳐 버려, 

                              機杼空倚壁(기저공의벽)                  베틀은 공연히 벽 옆에 서 있다네.

                              里胥夜經過(이서야경과)                  이장은 밤에도 집집을 돌아다녀,

                              鷄黍事筵席(계서사연석)                  닭 잡고 밥 지어 술자리를 마련하네.

                              各言官長峻(각언관장준)                  모두 말하길, 관청 나리 엄하기만 하고,

                              文字多督責(문자다독책)                  문서는 하나같이 세금 독촉뿐이라네.

                              東鄕後租期(동향후조기)                  동쪽 마을에선 세금 기일을 놓쳐,

                              車穀陷泥澤(거곡함니택)                  수레가 진창에 빠진 듯 곤경에 처했다네.

                              公門少推恕(공문소추서)                  관청에선 백성 사정 헤아려 주지 않고,

                              鞭朴恣狼藉(편박자랑자)                  매질을 무턱대고 우리에게 해대네.

                              努力愼經營(노력신경영)                  힘써서 신중하게 일들을 처리하여,

                              肌膚眞可惜(기부진가석)                  우리 살갗 정말로 아껴야 한다네.

                              迎新在此勢(영신재차세)                  새로운 관리 이 해에 온다 하니,

                              惟恐踵前跡(유공종전적)                  오로지 두렵다네, 지난 자취 뒤쫓을까.

 

 

- <유하동집(柳河東集)> 권 43에 실려 있는 같은 제목의 시 3편 가운데 두 번째 것이다.

- 籬落隔煙火(이락격연화) : 이락은 섶이나 대나무를 얼기설기 엮어 친 울타리. 

락은 울타리라는 뜻. 격연화는 밥을 짓는 연기와 불이 울타리 사이로 보이는 것.


-  庭際秋蛩(정제추공) : 정제는 뜰의 모퉁이. 제는 모퉁이, 변두리, 끝, 가. 공은 귀뚜라미.

- 疎麻方寂歷(소마방적력) : 소마는 성긴 삼대라는 뜻으로, 밭에 남은 삼대들을 가리킨다.

 적력은 적막하다는 뜻으로 쓸쓸하게 보이는 것.


- 蠶絲盡輸稅(잠사진수세) : 누에를 쳐 생산해 낸 명주실은 모두 다 조세로 바쳐 남아 있지 않음. 

수세는 세금으로 바치는 것.


- 里胥夜經過(이서야경과)  : 이서는 동리의 일을 맡아 보는 사람. 서는 하급관리로 아전. 

야경과는 밤에도 돌아다님. 세금을 징수하기 위해 밤에도 관리들이 찾아오는 것.


- 鷄黍事筵席(계서사연석) : 닭을 잡고 기장밥을 지어 술자리를 마련함. 계서는 닭을 잡아 국을 끓이고

 기장을 안쳐 밥을 짓는다는 뜻으로, 남을 관대히 대접함을 뜻한다. 

사연석은 술자리를 마련하는 일을 하다의 뜻. 연석은 연석(宴席)과 같다.


- 東鄕後租期(동향후조기) : 동향은 동쪽의 마을. 후조기는 조세를 내어야 하는 기일에 늦는다는 뜻으로, 

기일에 맞추어 조세를 내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 公門少推恕(공문소추서) : 公門은 관청. 少는 하지 않다의 뜻. 推恕는 사정을 생각하여 너그럽게 보아주는 것.


- 鞭朴恣狼藉(편박자랑자) : 鞭朴은 관리들이 백성들을 매질하는 것. 鞭은 채찍질하는 것.

 朴은 두드리거나 치는 것. 朴은 박(撲)과 같은 글자로 쓰이기도 한다. 

恣는 멋대로, 함부로. 狼藉는 이리가 풀을 깔고 누워 짓뭉개 놓듯이 멋대로 짓밟고

 어지럽히는 것. 여기저기 흩어져서 어지러움. 

원문에는 자(藉)가 적(籍)으로 되어 있으나 잘못 쓰인 듯하다.


- 經營(경영) : 도모하다. 꾀하다. 계획을 잘 세워 일을 하는 것.


- 肌膚眞可惜(기부진가석) : 肌膚는 피부와 살갗. 공연히 관원들에게 매를 맞아 다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뜻.


- 迎新(영신) : 새로 내임하는 관리들을 맞게 됨. 또는 올해의 새로운 추수를 하게 되었다는 뜻으로 보기도 한다.


- 踵前跡(종전적) : 踵은 발뒤꿈치. 앞 사람의 발뒤꿈치를 따라감. 

새로 부임한 관리들이 전의 관리들과 마찬가지로 심하게 세금을 거두어 가는 것을 말한다.



커뮤니티 통합

볼꺼리 통합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83   접근권한 (1) skfTlakfrdma 16-09-04 7110
82   다운이 안되요 (1) 친구처럼난 16-08-01 6710
81   http://mybogo.net/ 로그인이 되는데, http://zipbogo.net.. (2) ㅇㅂㅇ 16-07-31 6850
80   퇴계가 인정한 전라도 최고의 천재 - 고봉 기대승 (7) 최태순 16-03-24 13981
79   두보(杜甫) - 곡강에서 술을 앞에 두고 최태순 16-03-09 8340
78   丁약용이 전하는 기부의 철학 최태순 16-03-05 8360
77   丁약용 - 예나 지금이나 공통되는 근심거리 최태순 16-03-03 7960
76   이율곡 - 격몽요결 中 최태순 16-03-01 8580
     유종원_전가(柳宗元_田家 최태순 16-02-29 7321
74   선조대왕(先祖大王;1552-1608) - 룡만서사(龍灣書事) (1) 최태순 16-02-27 8970
73   회재 이언적 - 천하를 통치하는 9가지 덕목 ------영남 동방5현 최태순 16-02-26 8030
72   丁약용 - 경세유표... 법치국가가 가야할 道 최태순 16-02-24 8530
71   한비자 (2) 최태순 16-02-20 8230
70   태조와 삼봉 정도전 최태순 16-02-18 11060
69   여행중에서 (1) 최태순 16-02-17 8780
68   한국, 미국, 일본 국회의원 숫자에 관하여... (3) 최태순 16-02-16 12924
67   국회의원 명절 상여금 (2) 최태순 16-02-14 17926
66   그만 좀 다투었으면.. 최태순 16-02-12 10730
65   녹두장군 전봉준의 유시 및 일대기 (2) 최태순 15-11-19 13770
64   이순신과 김덕령 / 난중일기와 조선왕조실록 최태순 15-11-18 11520
63   퇴계 이황 선생님의 가르침. 최태순 15-10-28 12440
62   - 박석무의 다산 정약용 특강 최태순 15-10-28 10980
61   賈誼(가의) - 弔屈原賦(조굴원부) 최태순 15-10-01 10330
60   현재 유행하는 한국소설 악의적토렌트공유 및 합의금갈취.. 초범이기에 용서가 가능할까? 보약 15-07-30 17972
59   한국소설작가들의 악의적토렌트 공유와 합의금갈취에 관해서.. 소설유형! (2) 보약 15-07-29 26063
ㆍ 1 ㆍ 2ㆍ 3ㆍ 4 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