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소개/추천
추천하고 싶은 좋은 영화들과 영화에 관련된 이야기를 자유롭게 나누세요.
이곳은 요청을 하거나 자료를 올리는 곳이 아닙니다. 자료등록은 토렌트 자료실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싸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전체]  [추천]  [비추천]  [기타]  
너의 이름은......
작성자   zolloz 작성일 2017-01-05 23:58:40 (조회 : 2,772)
첨부파일
광 고  ★★ 팅컵 ★★ - 주말 또 혼자 보내시나요? 두근두근 설레이는 하루에 한번 진솔한 소개팅 -소셜데이팅 팅컵 tingcup.com
광 고   ★★ 펀픽 ★★ - 요즘 대세 [ VR ] 보고보고 회원 특별가로 만나보세요. 진짜 혜택 진짜 이벤트! 펀픽에선 가능합니다. - funpick.co.kr
공 지 보고보고를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을 기다립니다. - [후원/기부 페이지 보기]


개봉을 못 기다리고 뱅기 타고 일본 가서 보는 사람이 있을 정도였다죠? 비행기값이 아깝지 않다고 하던데..

오늘 보고 든 생각은 비행기 타고 갔다간 정말 큰일이었겠구나..ㅋㅋ 란 생각과

평일 극장표 팔처넌도 좀.. 아니 사실 시간이 더 아까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더불어 일본에서 천오백만 관객이 들었다는게 의아했습니다.


신카이 마코토 단편<그녀와 그녀의 고양이>시절부터 몇 개 빼고 쭈욱 지켜봐왔는데

이번 영화가 그동안의 작품들을 집대성한 최고의 작품이라 칭해서 매우 기대했습니다.

맞더라구요. 근데 집대성이란 단어를 어떻게 해석하느냐가 관건입니다.

그동안의 작품들과 전혀 조금도 다를 게 없습니다. 동어 반복의 느낌입니다.

심지어 이번작품은 지루하기까지 합니다. 끝날 듯 끝날 듯, 했던 대사를 계속 다시 하며 끝나지도 않습니다.

남녀가 바뀌는 흔한 설정에 벌써 한숨이 나오고 그래도 재밌는 전개를 기대하다가 부족한 개연성에 또 한숨이 나옵니다.

둘이 왜 사랑에 빠지는지 설득이 안 되니 서로의 이름에 왜 그렇게까지 집착하는지 이해도 안 됩니다.

마코토 특유의 나레이션은.. 이제는 정말 못 참겠더라구요. 오글거려서 원.

중간중간에 ost 나오는 것도 이젠 좀 식상하더라구요.

특유의 빠른 인서트 편집은 여전히 좋아합니다.

하지만 총평을 하자면 10년 전과 아무 변화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이번에는 뭔가 운대가 맞아서 자국과 중국에서 빵 터진 느낌이랄까..



커뮤니티 통합

볼꺼리 통합







내용

 

[전체]  [추천]  [비추천]  [기타]  
번호 카테고리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8942 [비추천]   그레이트월 (7) 지네 17-02-18 23454
8941 [추천]   더 큐어 - 평점 8점, 셔터 아일랜드2 (8) 김멍게 17-02-17 28972
8940 [비추천]   그레이트월이라던데. 에휴... (21) kim 17-02-17 36363
8939 [기타]   재심 보고 왔습니다 (2) 눈물호수 17-02-16 15884
8938 [기타]   라라랜드 보다가 중간에 나왔는데... (53) 질풍가도 17-02-12 75160
8937 [기타]   조작된도시 (24) 콰콰 17-02-10 60213
8936 [기타]   영화 조작된 도시와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스포x) (8) 이상민 17-02-10 28786
8935 [추천]   혹시라도 2월9일 신카이마코토 감독 내한 무대인사,질의응답 궁금하신분들? (1) 청용리 17-02-10 14733
8934 [비추천]   트리플 엑스 3 - 모든것이 "오버"라는 단어 하나로 정리 가능합니다. (19) 미리언니 17-02-08 45740
8933 [추천]   영화 재심의 실제사건인 '약촌오거리사건' (3) 청용리 17-02-07 33503
8932 [추천]   컨택트가 재미있는 이유. (22) 잉여 17-02-07 37697
8931 [추천]   레지던트 이블 후기-은근 덕후영화 (4) 레비아던 17-02-06 23804
8930 [추천]   컨택트 재미있네요. (6) 17-02-06 18581
8929 [추천]   컨텍트(arrival)을 보고 난 후 나름 해석입니다.(스포있습니다.) (6) 이상엽 17-02-06 18931
8928 [추천]   컨택트가 어렵거나 난해한 분들에게 (12) 청용리 17-02-05 48189
8927 [비추천]   레지던트이블, 이런식의 마무리는 원하지 않았다. (11) Melb 17-02-04 35700
8926 [추천]   조작된 도시 (노스포) (3) 이상민 17-02-02 40264
8925 [기타]   공조후기 (14) 류한나 17-02-02 21022
8924 [비추천]   여전히 누가 왕이 될 상 인지 묻는 - 더 킹(스포 유) (4) 풀메탈쟈켓 17-02-02 23224
8923 [비추천]   레이던트 이블 파멸의 날 후기 (스포x) (13) 지성 17-01-31 29360
8922 [비추천]   공조-그냥 웃자고 접근하면 좋을 영화(스포있음) (11) james 17-01-30 23861
8921 [추천]   얼라이드 - 미스터&미세스스미스 슬픈버전 (5) hardy 17-01-27 34791
8920 [추천]   레지던트이블 파이널챕터 후기^^ (20) 울트라이폰5 17-01-26 48091
8919 [추천]   컨택트 엄청 재밌네요 (40) kkk 17-01-25 79892
8918 [추천]   아메리칸 세프 이런 17-01-25 13170
ㆍ 1 ㆍ 2ㆍ 3ㆍ 4ㆍ 5ㆍ 6ㆍ 7ㆍ 8ㆍ 9ㆍ 10 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