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소설
여러분이 직접 만든 창작소설을 올려보시고 다른 회원들의 평가를 받아 보세요.
싸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작성자   이진영 작성일 2012-09-19 18:36:13 (조회 : 3,233)
첨부파일
광 고  ★★ 펀픽 ★★ - 요즘 대세 [ VR ] 보고보고 회원 특별가로 만나보세요. 진짜 혜택 진짜 이벤트! 펀픽에선 가능합니다. - funpick.co.kr
광 고   ★★ 팅컵 ★★ - 주말 또 혼자 보내시나요? 두근두근 설레이는 하루에 한번 진솔한 소개팅 -소셜데이팅 팅컵 tingcup.com
공 지 보고보고를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을 기다립니다. - [후원/기부 페이지 보기]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한번쯤은
그대에게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함께 걷던 길을 걷다가도
내가 좋아했던 음악을 듣게 될때라도
바람이 차갑게 불어
마음까지 시려오는 어떤 가을날이나
하얀눈이 내려 괜시리 외로운듯한 겨울날이라도

보고 싶어져
만나고 싶어지는 마음까지 아니더라도
마음 젖게 하는
추억이 그리워진 것은 아니더라도

한번쯤
나를 생각하고 나의 이름을 기억하는때에
그대를 사랑했던 내 진심 그하나만을

그대에게
꼭 그리움이란
이름으로 불리워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때 혼자인 듯한 어떤 서러운 새벽에
비라도 내려 서글퍼지는 외로운 오후에
유난히 많은 외로움 가졌던 그대

한번쯤
내가 생각날지 모른다는 기대로

내가 그리워질지 모른다는 바램을
문득 가져 보았습니다.

그대 살아가는 어느날
하루 짧은 순간에


그대에게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많은 시간이 지나도
사랑한 날만큼의 세월이 지나도

그대에게 난
문득문득 떠오르는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커뮤니티 통합

볼꺼리 통합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15   상상.... 이게 소설이지 ㅋㅋ 한경수 15-06-19 45730
14   신전(神戰) -4~지금까지 (1) 대털 14-07-06 27690
13   보고보고 말고도 소설 받을 곳 있나요?" 손재언 13-10-23 35150
12   신전(神戰) -3 대털 13-10-14 24891
11   신전(神戰) -2 대털 13-10-13 24130
10   신전(神戰) 대털 13-10-12 38830
9   햇살 그리고 잠못드는밤 찐찐수 13-07-29 35300
8   박근혜의 진실을 요구 합니다.(박진요) (14) 고즈넉한저녁 12-12-10 60258
     그리운 이름이고 싶습니다. (2) 이진영 12-09-19 32333
6   이진영 12-09-19 33731
5   꿈이였으면... 이진영 12-09-19 30851
4   ★그대와 함께 걷는길★ (3) 이진영 12-09-19 33160
3   사랑이란. (1) 이진영 12-09-19 31880
2   소설 많이 올려주세요 (1) 스토테 12-06-25 33730
1   [ 존나좋군 이야기 ]왕과 간지용[ 간지용의 시점]엤날엤날에 간지용이라는 잉여가 살았습.. (12) 간지용 11-12-06 55313
ㆍ 1  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