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왜 이래
생활 속에서 고민거리나 답답한 부분이 있으면 이곳에서 조언을 구해보세요.
性적 표현을 담은 글이나 욕설은 삼가 바라며, 그런 게시물은 사전 알림 없이 삭제 될수 있습니다.

29살 서울 남 입니다,, 외롭네요,,,
작성자 야란 작성일 2016-04-17 12:04:04 (조회 : 5,843)
첨부파일
광 고  ★★ 팅컵 ★★ - 주말 또 혼자 보내시나요? 두근두근 설레이는 하루에 한번 진솔한 소개팅 -소셜데이팅 팅컵 tingcup.com
광 고   ★★ 펀픽 ★★ - 요즘 대세 [ VR ] 보고보고 회원 특별가로 만나보세요. 진짜 혜택 진짜 이벤트! 펀픽에선 가능합니다. - funpick.co.kr
공 지 보고보고를 후원해주세요. 여러분의 따뜻한 손길을 기다립니다. - [후원/기부 페이지 보기]


안녕하세요 서울 사는 29살 남자입니다~ 저는 여자를 만나면 무조건 올인하는 스타일입니다

밀당같은건 전혀 하지않고 보고싶으면 보고 사랑하면 사랑한다 말하는 스타일입니다

솔직히 얼굴은 못생기지 않았구 되려 잘생겼다는 소리를 간혹 듣는 편입니다

그런데 여자만 만나면 항상 차이네요,, 질린다,  매력없다 ,  결혼하기 좋은 스타일인것 같다,  너무 착하다,   등...

항상 느끼는거지만 내가 좋아하는 사람보다는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이 최고인거같네요 

그런데 그런사람이 없네요,,  어디있을까요,, 그런 사람은,,   착하고 좋은여자 어디 없을까요,,?

커뮤니티 통합

볼꺼리 통합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익명기능 추가 FISHER 11-07-14 211210
384   혹시 여기다가 글써도 되는지 고민이에요 ㅠ_ㅠ (1) 익명 17-01-03 8390
383   이번주 아침이 되면 맨날 싸웁니다 (18) 익명 16-11-24 19042
382   무료 사주심리상담 재능기부 정보입니다. 익명 16-11-14 10520
381   핸드폰 개통대출 아시는분..? (14) 쏘오하 16-10-25 15800
380   너무 힘이들어서 몇글 적어봅니다. (18) 고라파덕v 16-09-19 36096
379   보고보고 님들!!!!!! 문득 정말 괴로울때.... (16) 난슈퍼루키야 16-09-16 25491
378  신고에의해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11월의연인 16-09-09 9930
377   사주심리상담 재능기부 합니다.-고민상담 유호정 16-09-05 13352
376   엄마에게 쓴 부치지 못한 편지^^ (8) akenfkndkn 16-06-24 25772
375   이별후 뒷풀이 (10) 익명 16-04-23 59857
     29살 서울 남 입니다,, 외롭네요,,, (17) 야란 16-04-17 58431
373   서울 마포 공덕역점 코넬비뇨기과 정관수술 할인 이벤트 김준호 16-03-23 32341
372   26살 집배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4) 익명 16-03-13 73751
371   전선 싹쓸이 도둑일당 정씨 구속 (2) 익명 16-02-17 27801
370   국가유공자 공무원 (7) 익명 16-02-01 37120
369   1년치 월세와 생활비를 안내고 도망간 사촌형... (9) 나비 16-01-25 49405
368   인연(因緣)과 순천응인(順天應人) (1) 최태순 15-12-18 21852
367   여강미회(驪江迷懷)-이색(李穡) 최태순 15-12-18 20080
366   노자 - 상선약수 최태순 15-12-10 18730
365   말로만 듣던 일이 일어났어요 ㅋㅋ (6) 익명 15-12-04 58783
364   어떤길을 가야하는지 잘모르겠네요. (8) 익명 15-11-29 29051
363   유종원 - 농가 최태순 15-11-15 14830
362   장자 - 도역유도(도둑질에 관한 도) 최태순 15-11-11 16480
361   눈 건강과 치아건강을 치키는 방법 최태순 15-10-31 24222
360   다들 월급들 얼마나 받으시나요.. (19) 익명 15-10-30 67522
ㆍ 1 ㆍ 2ㆍ 3ㆍ 4ㆍ 5ㆍ 6ㆍ 7ㆍ 8ㆍ 9ㆍ 10 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