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독 젊은 여자환자 수술때만"…국립대병원 교수 "뽕이 살아있다" 환자·직원 성희롱·추행 의혹 > 뉴스

본문 바로가기


주간 베스트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토론&이야기 카테고리에서 주간 회원들이 많이 보았던 게시물을 추출해 베스트를 뽑은 게시판입니다.
주간베스트글 선정시 포인트 200점이 적립됩니다.
주간베스트에 등록이되면 월간베스트에도 등록이 될 가능성이 높답니다~!


"유독 젊은 여자환자 수술때만"…국립대병원 교수 "뽕이 살아있다" 환자·직원 성희롱·추행 …

| 뉴스

본문

"유독 젊은 여자환자 수술때만"…국립대병원 교수 "뽕이 살아있다" 환자·직원 성희롱·추행 의혹

 

 

국립대병원에서 성형외과 의사가 수술 환자와 직원들을 성적으로 추행하고 희롱해 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1일 충남대병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 병원은 지난 8월 성형외과 ㄱ교수가 간호사 등을 성희롱 했다는 고충 신고가 접수돼 이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조사 과정에서 작성된 신고자들의 진술서와 사실확인서를 보면 “교수님은 유독 젊은 여자 환자 수술 시에는 다시 들어와 소변줄 제거했나며, 환자의 바지를 여러 차례 들추고 손을 넣는 등의 행동을 했다”는 등 해당 교수의 수술 환자 성추행을 목격했다는 진술이 담겨 있다.

"유독 젊은 여자환자 수술때만"…국립대병원 교수 "뽕이 살아있다" 환자·직원 성희롱·추행 …


한 간호사의 진술서에는 “교수님 손이 수술포 안으로 들어가 (마취된 환자의) 왼쪽 허벅지 안쪽으로 들어가는 것을 2차례 목격했다. 교수님이 수술종료 후 들어오는 경우는 극히 드물었고, 그럴 경우 대부분 젊고 매력적인 여자환자였다. 이런 상황을 목격하고 너무나 분개하고 충격을 받았으며, 환자에게 퇴원시까지 죄송하게 생각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해당 교수가 간호사 등을 상대로도 수차례의 성희롱과 성추행을 해왔다는 것이 피해자들의 진술이다.

사실확인서에는 “성형외과 간호사의 연애를 언급하며 ‘둘이 잤겠지?’, ‘먹고 튄다’ 등의 표현을 써 수술실 간호사, 성형외과 간호사, 실습학생 등에게 혐오스럽고 불쾌한 감정을 줬다. 타과 전공의 및 수술실 성형외과 간호사의 윗팔뚝을 만지고, 어깨동무를 하는 등 부적절한 신체접촉도 다수 목격했다”는 진술이 담겼다.

"유독 젊은 여자환자 수술때만"…국립대병원 교수 "뽕이 살아있다" 환자·직원 성희롱·추행 …


또 “2016년 7월 과장 이취임식 행사에서 외래 조무사와의 가벼운 허그가 있었는데, 모두가 듣는 가운데 ‘뽕이 살아있다. 가슴이 역시 있다’는 발언을 했다. 2009년 성형외과 실습을 돌 때 민소매를 입은 여학생에게 ‘넌 왜 겨털이 없냐. ○○도 없겠네’라고 해 전공의 4년차가 제지했던 기억이 있다”는 진술도 있었다.

다른 간호사도 “같이 차를 타고 가는데 (운전자의) 전 여자친구 이름을 거론하며 ‘좌석 밑에 털 떨어졌나 봐라. 얘네는 응큼해서 차에서 뭔짓을 할지 몰라’라며 성적농담을 했고, 당시 성적불쾌감이 들었다”고 진술했다.

해당 교수는 현재 병원 자체 조사를 거쳐 대학 측의 징계 절차에 넘겨진 상태다.

병원 측은 대학에 보낸 의견서에서 “다수의 성희롱 발언과 신체접촉이 있었다고 보여진다”며 “행위자는 병원 자체 조사때부터 신고인들에 대한 성희롱 발언과 신체접촉 행위를 전면 부인하는 취지의 진술로 일관하고 있다. 대학 징계위원회에서 객관적이고 공정한 심의가 이뤄지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해 “병원 측은 병원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성희롱 이외에 수술을 받기 위해 전신마취를 한 환자를 대상으로한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증언만 받고 추가조사나 검찰 고발 등을 하지 않아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며 “복수의 증언이 나온 만큼 즉각 검찰 수사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해당 교수는 국립대교수 신분이라 대학에서 징계 절차를 밟도록 돼 있다. 병원에서는 절차대로 자체 조사를 진행해 대학에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대학에서 일단 병원 진료를 할 수 없도록 겸직을 해제 했고, 최근 병원에서도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밝혔다.

<이종섭 기자 nomad@kyunghyang.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본다 본다 다본다.님의 댓글

본다 본다 다본다.
1
0

에이.의사새X 변태새X 병원새X 멍멍새X 교수새X 나쁜새X...들

kim님의 댓글

kim
1
0

의사건 공무원이건 공부만 잘하면 시켜주니까 그런거 아니냐
인성검사 및 정기적인 테스트를 거쳐서 자격박탈 시켜야 한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3 인기글 관리자 19-01-10 11015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습니다.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39409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3 인기글 관리자 18-03-29 118777 0
3541 [IT 소식] LG 스마트폰 근황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리법풀 18-12-31 11062 0
3552 [뉴스] 내일부터 마트에서 비닐봉투 사용 금지 인기글첨부파일 나눔추천러 18-12-31 3029 1
3553 [뉴스] 한반도는 더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다 인기글첨부파일 무기님 18-12-31 2986 0
3554 [뉴스] 원양어선으로 1억 5천만원 벌어온 남편의 최후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리법풀 19-01-02 4301 1
3555 [뉴스] 레이더 조준 사건 일본 근황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영쭈니 19-01-02 3346 0
3556 [뉴스] 전직 공무원의 폭로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갓뎀 18-12-31 3123 0
3557 [뉴스] 진짜 미쳐돌아가는 대한민국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욕나온다 18-12-31 3261 1
3558 [뉴스] 레전드 철밥통 인기글첨부파일 혼나요 19-01-02 3455 0
3559 [뉴스] 호불호 갈리는 요즘 대학문화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실성녀 19-01-02 4249 0
3551 [뉴스] 내년부터 바뀌는 것 인기글첨부파일 포동씨유 18-12-31 3159 2
3550 [뉴스] 강남 부동산 시장 상황 인기글첨부파일
부산
부산싸나이 18-12-31 3302 0
3542 [뉴스] BBQ 근황 ㅋㅋㅋㅋ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깨굴깨구리 18-12-31 4154 1
3543 [뉴스] 층간소음으로 살인사건 일어나는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백지장 18-12-31 3793 1
3544 [뉴스] 무서운 동네....신안 근황 인기글첨부파일 달빛별빛 18-12-31 4041 1
3545 [뉴스] 이 일 하고 싶어서 하는 사람들 아무도 없어요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오지네요 18-12-31 3747 0
3546 [뉴스] 오늘자 바른미래당 일침 인기글첨부파일 박종민 18-12-31 3493 0
3547 [뉴스] 대한항공, 기내 지도서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 인기글첨부파일 저글링네마리 18-12-31 3205 0
3548 [IT 소식] 스마트폰 회사별 무선 이어폰 디자인 댓글6 인기글첨부파일 나대다나다 19-01-01 10307 1
3549 [뉴스] 남자 화장실에 불쑥..男 배려 않는 '女안심보안관' 제도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흔들리는눈빛 18-12-31 3445 0
3560 [뉴스] 박근혜 대통령 시절 여성부장관의 일침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빨리일처리좀 19-01-02 3355 1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