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생각 "주옥순 소동을 보며 떠오른 생각"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김어준생각 "주옥순 소동을 보며 떠오른 생각"

본문

2019년8월12일  

 

안녕하세요 김어준입니다.

 

 

 

‘프랑스아프리’ 샤를 드골 대통령이 과거 식민지였던 아프리카 신생국가들과 독립 후에도 우호관계를 유지하자며 만들었던 프랑스와 아프리카 합성어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식민 본국이 과거 식민지들과 여전히 종속 관계를 유지하는 신 식민주의를 일컫는 말로 쓰입니다.

 

 

 

그도 그럴 것이 아프리카 내전과 쿠데타 구석구석에 프랑스의 이름이 새겨져 있죠. 끊임없는 프랑스의 내정 개입으로 뒤죽박죽이 된 코트디브아르 이코노미스트지는 ‘프랑스의 꼬마 이라크’라고 불렀습니다. 아프리카의 프랑스는 중동의 미국인 거죠. 80만 명이 희생된 아프리카의 대표적인 인종청소 르완다사태 당시 쿠르드족의 학살을 지원했던 것도 프랑스입니다.

 

 

 

그렇게 과거 식민지의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해 프랑스는 여러 장치를 만듭니다. 서아프리카 15개국은 프랑스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세파프랑을 공용화폐로 씁니다. 결제통화와 화폐 발행을 장악해 지역의 경제를 통제하는 거죠.

 

 

 

군사적으로는 아프리카 7개국과 방위조약, 25개국과 군사협정을 체결했습니다. 사회문화적으로는 엘리트들에게 프랑스 유학 기회를 제공해 프랑스 역사개발을 계획하고 정치적으로는 유력 정치인이 대통령이 될 때까지 정치 컨설턴트를 제공하죠. 그렇게 신 신민주의는 포괄적인 프로그램입니다.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우리 사회 곳곳에 등장하는 아베에 대한 지지 목소리는 어느 시대, 어느 사회, 어떤 갈등에도 등장하게 마련인 주화파, 광복 당시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친일의 잔재, 그리고 자생적 친일의 조합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그러다 지난 주 주옥순 소동을 지켜보며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반도와 만주국 그리고 동남아 일대 식민지를 경영했던 일본제국주의는 패전 이후 아무런 프로그램도 유산으로 남기지 못했던 걸까?

 

 

 

패전 이후 곧 정치 일선으로 복귀한 일본 극우들은 과거 식민 국가들을 관리하기 위해 어떤 프로그램도 가동하지 않았던 걸까? 과연 그랬을까?

 

 

 

김어준의 의문이었습니다.

========

http://www.ddanzi.com/index.php?_filter=search&mid=free&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EA%B9%80%EC%96%B4%EC%A4%80&document_srl=571127728&statusList=HOT%2CHOTBEST%2CHOTAC%2CHOTBESTAC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365726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2 인기글 관리자 18-12-20 479633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5 인기글 관리자 18-03-29 469665 0
9144 조국 딸 지도교수' 부산의료원장 "장학금 의혹, 사… 댓글2 첨부파일 thread 19-08-22 29 0
9143 심상정, "장제원 회의지연능력에 금메달 줬으면 좋겠…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8-22 38 1
9142 조국에 대한 '검증'과 '신상털기' 구분 무너뜨리며…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8-22 27 1
9141 김어준의 생각 "이런게 지금 조국(후보자) 난리 국… 댓글1 thread 19-08-22 38 1
9140 조국 비방 글 달면 660원? '옵션 열기' 온라인… 첨부파일 thread 19-08-22 35 1
9139 “반일 자극말라” 자유한국당의 의견 그대로 옮긴 조… 첨부파일 thread 19-08-22 34 1
9138 조국 딸 유급 교수 "성적 나빠 행정 절차대로 처리… 첨부파일 thread 19-08-21 46 1
9137 박지원 "조국 의혹 결정적 한 방은 없어..청문회 … thread 19-08-21 35 1
9136 김어준의 생각 "지금은 언론이 난장판 만드는데 공동… thread 19-08-21 45 1
9135 한국일보 ‘조국 딸 의혹’ 기사의 부실함 첨부파일 thread 19-08-20 64 1
9134 경찰, 한국당 의원 출석불응 의사 확인…"체포영장 …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8-19 58 1
9133 조국 후보자 동생 전처 "위장이혼, 위장매매 의혹 …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8-19 54 1
9132 여야4당, 한국당 장외투쟁 재개 맹비난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8-19 47 1
9131 조국보다 이영훈을 존경한다는 사이트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8-19 63 1
9130 사참위 조사관들도 "한국당 추천 김기수는 부적격 인…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8-19 51 1
9129 홍콩 170만 집회 평화적으로 끝나... '비폭력'… 첨부파일 thread 19-08-19 42 0
9128 경찰, "나베" "매국노" 나경원 악플 100여명 … 댓글2 첨부파일 thread 19-08-19 54 1
9127 ‘사노맹’보다 위험한 자들은 누구인가 첨부파일 thread 19-08-19 41 1
9126 '한강 시신' 피의자 구속…"다음 생에 그러면 또 … 첨부파일 thread 19-08-19 40 1
9125 조국 "인사청문회 내일이라도 열어달라... 의혹 설… 첨부파일 thread 19-08-19 28 1
9124 한국당, 조국 청문회 날짜도 잡히기 전에 검찰 고발 첨부파일 thread 19-08-19 38 1
9123 미·일 신보수는 자국 이익 추구하건만... 한국 뉴… 첨부파일 thread 19-08-19 43 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