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내려온 전두환" "발포 아닌 사살" 국회 증언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광주에 내려온 전두환" "발포 아닌 사살" 국회 증언

본문

"광주에 내려온 전두환" "발포 아닌 사살" 국회 증언

 

[앵커]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 있는 시계탑입니다. 오후 1시에서 1시 30분을 향해 가는 시각, 80년 5월 21일 여기서 계엄군은 시민을 향해 집단·조준 사격을 했습니다.

 

[김용장/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 발포 명령과 사살 명령은 완전히 다릅니다.]

 

[허장환/5·18 당시 보안부대 수사관 : 그 사격은 제가 직접 목도를 했습니다. 앉아쏴 자세에서 사격은 절대 자위적 투사(投射)가 아닙니다. 그건 사살이지.]

 

"발포가 아닌 사살이었다." 5·18 당시 광주에서 활동한 미군 정보요원 김용장 씨와 보안부대 수사관 허장환 씨는 '계엄군의 사격은 사살이었고, 명령에 따른 것'이라고 오늘(13일) 국회에서 증언했습니다.

 김용장 씨는 39년만에 진실을 밝히고자 나섰는데, 오늘(13일) 뉴스룸에 직접 출연해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먼저 유선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용장 씨는 80년 5월 21일 전두환 씨가 광주에 와서 한 일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21일은 첫 번째 집단 사격이 있던 날입니다.

 

[김용장/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 이것 또한 제가 (백악관에) 보고한 내용입니다. 오자마자 K57 비행단장실에서
회의했습니다. 회의 참석자는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 보안부대장…]

 

회의 참석자로 지목된 이재우 505 보안부대장의 직속부하였던 허장환 씨는 전씨가 그 회의에서 사살명령을 내렸다고 했습니다.

 

[허장환/5·18 당시 보안부대 수사관 : 그 사격은 제가 직접 목도했습니다. 전두환은 사살명령을 내린 겁니다.]

 

80년 5월 21일 오후 1시에서 1시 30분 사이, 전남도청 앞에서는 계엄군의 집단·조준사격이 있었습니다.

두 사람의 증언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11시, 국방부에서 회의를 한 전씨는 헬기를 타고 광주에 왔고 정오 무렵 회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1시간 뒤 사격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두 사람은 전두환 신군부가 이런 강경 진압을 위해 시민을 가장한 계엄군, 이른바 '편의대'를 보냈다고도 했습니다.

 

[김용장/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 격납고로 찾아가서 제 눈으로 확인했습니다. 나이는 20 혹은 30대 젊은이들이었고, 짧은 머리에 일부는 가발을 썼습니다.]

 

계엄군이 보낸 편의대가 시민들 속으로 들어가 폭력적인 행동을 하고 그것을 명분으로 계엄군이 사격을 하는, 이른바 시나리오에 따른 진압이었다는 것입니다.

 

북한군 침투설은 말할 가치도 없다고 했습니다.

 

[김용장/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 북한군 600명이 미군의 첨단 감시망을 피해서 들어오는건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저는 북한군이 광주에 침투했다는 보고는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일이 전혀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실시간 인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212120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2 인기글 관리자 18-12-20 326493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5 인기글 관리자 18-03-29 317088 0
8650 성별이 벼슬인 나라 새글첨부파일 닭다리내놔 23:01 4 0
8649 승합차에 강아지 매달고 산책 새글 백지장 22:01 420 0
8648 중국 화웨이 근황 ㅋㅋㅋ 새글첨부파일 나라웃긴다 21:00 442 1
8647 정부, 이란 서부 터키·이라크 접경지 '철수권고' … 새글첨부파일 thread 20:29 431 1
8646 현재 정부가 추진해서 논란중인 게임중독세 댓글1 새글첨부파일
O형
건의 20:07 440 0
8645 악성 댓글 누리꾼 고소한다는 대림동 여경 새글첨부파일 블루투스너마저 19:00 439 0
8644 브래지어에 마약 숨긴 30대 여성들…"반성 감안 감… 새글첨부파일 치치와보리 18:06 444 0
8643 [장도리]조선일보, 개처럼 커서 왕처럼 산다 새글첨부파일 thread 16:58 456 3
8642 황교안·나경원 ‘탈원전 가짜뉴스’ 무한반복 새글첨부파일 thread 16:46 538 2
8641 ‘가짜뉴스 범벅’ 자유한국당의 ‘징비록’ 새글첨부파일 thread 14:27 874 3
8640 김성태 딸 채용비리 기자상 비난하는 자유한국당 새글첨부파일 thread 14:06 873 3
8639 전광훈 목사가 밝히는 ‘빤스 발언’의 진실 댓글1 새글첨부파일 thread 13:57 877 3
8638 예배시간에 자유한국당 선거운동하는 한기총회장 전광훈 댓글1 새글첨부파일 thread 13:51 877 3
8637 세월호 참사 보름만에... 기무사 "계엄령 선포 조… 새글첨부파일 thread 13:40 860 2
8636 황교안의 품격 새글첨부파일 thread 13:28 896 3
8635 군인 전원 사망한 봉황새 사건 댓글1 새글인기글첨부파일 저엉미인 09:01 1328 3
8634 한국당, 앞다퉈 "상속세율 인하 법안" 제출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20 2191 3
8633 트럼프, 이란에 "종말" 경고 인기글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20 2548 2
8632 황교안 총리시절 2년, 국민의 삶이 나아졌을까 댓글3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5-20 2676 3
8631 인텔, 퀄컴도 구글에 이어 화웨이 거래 중단. 인기글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20 2652 1
8630 당정청, 경찰개혁안 발표, 외부통제 강화 인기글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20 2629 1
8629 전동킥보드 뺑소니범 잡힘 ㄷㄷㄷ 인기글첨부파일 욕나온다 19-05-19 4164 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