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내려온 전두환" "발포 아닌 사살" 국회 증언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광주에 내려온 전두환" "발포 아닌 사살" 국회 증언

본문

"광주에 내려온 전두환" "발포 아닌 사살" 국회 증언

 

[앵커]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 있는 시계탑입니다. 오후 1시에서 1시 30분을 향해 가는 시각, 80년 5월 21일 여기서 계엄군은 시민을 향해 집단·조준 사격을 했습니다.

 

[김용장/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 발포 명령과 사살 명령은 완전히 다릅니다.]

 

[허장환/5·18 당시 보안부대 수사관 : 그 사격은 제가 직접 목도를 했습니다. 앉아쏴 자세에서 사격은 절대 자위적 투사(投射)가 아닙니다. 그건 사살이지.]

 

"발포가 아닌 사살이었다." 5·18 당시 광주에서 활동한 미군 정보요원 김용장 씨와 보안부대 수사관 허장환 씨는 '계엄군의 사격은 사살이었고, 명령에 따른 것'이라고 오늘(13일) 국회에서 증언했습니다.

 김용장 씨는 39년만에 진실을 밝히고자 나섰는데, 오늘(13일) 뉴스룸에 직접 출연해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먼저 유선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김용장 씨는 80년 5월 21일 전두환 씨가 광주에 와서 한 일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21일은 첫 번째 집단 사격이 있던 날입니다.

 

[김용장/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 이것 또한 제가 (백악관에) 보고한 내용입니다. 오자마자 K57 비행단장실에서
회의했습니다. 회의 참석자는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 보안부대장…]

 

회의 참석자로 지목된 이재우 505 보안부대장의 직속부하였던 허장환 씨는 전씨가 그 회의에서 사살명령을 내렸다고 했습니다.

 

[허장환/5·18 당시 보안부대 수사관 : 그 사격은 제가 직접 목도했습니다. 전두환은 사살명령을 내린 겁니다.]

 

80년 5월 21일 오후 1시에서 1시 30분 사이, 전남도청 앞에서는 계엄군의 집단·조준사격이 있었습니다.

두 사람의 증언을 종합하면 이날 오전 11시, 국방부에서 회의를 한 전씨는 헬기를 타고 광주에 왔고 정오 무렵 회의를 했습니다.

그리고 1시간 뒤 사격이 있었다는 것입니다.

 

두 사람은 전두환 신군부가 이런 강경 진압을 위해 시민을 가장한 계엄군, 이른바 '편의대'를 보냈다고도 했습니다.

 

[김용장/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 격납고로 찾아가서 제 눈으로 확인했습니다. 나이는 20 혹은 30대 젊은이들이었고, 짧은 머리에 일부는 가발을 썼습니다.]

 

계엄군이 보낸 편의대가 시민들 속으로 들어가 폭력적인 행동을 하고 그것을 명분으로 계엄군이 사격을 하는, 이른바 시나리오에 따른 진압이었다는 것입니다.

 

북한군 침투설은 말할 가치도 없다고 했습니다.

 

[김용장/5·18 당시 미군 정보요원 : 북한군 600명이 미군의 첨단 감시망을 피해서 들어오는건 불가능합니다. 따라서 저는 북한군이 광주에 침투했다는 보고는 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 일이 전혀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343439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2 인기글 관리자 18-12-20 457651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5 인기글 관리자 18-03-29 447695 0
8995 KBS에 총선개입이라고 주장하는 한국당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3911 1
8994 AB인베브, 한국 오비맥주 매각 나서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3913 1
8993 중앙일보 최저임금 기사 수준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142 2
8992 자한당 정유섭 “일본 비하하지 마라!” 댓글3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344 3
8991 도쿄올림픽 아킬레스건으로 떠오른 후쿠시마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326 3
8990 정동영 "한일 군사협정 파기 주장에 황교안만 반대"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305 2
8989 ‘조선·중앙 일어판’ 논란, JTBC 왜 침묵하나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302 2
8988 조국, 이 상황에선 ‘애국이냐 이적이냐’가 중요”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287 3
8987 與, '문재인 탄핵' 후지TV 에 초강경 대응 예고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288 2
8986 안중근의사도 살인자로 규정한 '밀고자' 이승만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297 2
8985 이승만 폄훼 부끄럽다는 황교안.. 댓글1 인기글 thread 19-07-19 4288 3
8984 소재·부품산업 지원책 포함 반대한 황교안…“일본 특…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288 2
8983 일본대사관 앞 차량 방화 70대 남성 숨져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278 2
8982 나경원, 청와대와 조국 겨냥 "유치한 이분법 편가르…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282 2
8981 ‘일제강점기→일본통치시대’로 번역하는 조선일보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278 2
8980 논란의 <조선일보> 일본어판 기사가 별안간 삭제됐다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9 4277 2
8979 김어준 생각 "무서우면 그냥 가만히 계세요. 싸움은… 인기글 thread 19-07-19 4300 2
8978 日 불매운동, '조선일보 불매운동'으로 옮겨붙어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8 5433 4
8977 박지원 "규탄결의안 미룬 한국당, 일본 정당인가?"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8 5439 3
8976 한국당 (경남 양산시갑) 윤영석 "우리 일본정부는.…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8 5590 2
8975 일본 경제보복 보도 점입가경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8 5595 2
8974 아주 참신한 황교안의 픽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7-18 5603 2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