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3마리 창 밖으로 던진 20대 여성 검거…동물학대로 징역 가능할까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강아지 3마리 창 밖으로 던진 20대 여성 검거…동물학대로 징역 가능할까

본문

 


부산 20대 여성 우발적으로 강아지 집 밖으로 던진 것으로 추정


동물보호법 강화돼 동물학대시 징역 2년 벌금 2000만원 이하 처벌 가능


강아지 3마리 창 밖으로 던진 20대 여성 검거…동물학대로 징역 가능할까

지난 8일 오전 0시 50분쯤 부산 해운대구 좌동에 있는 한 오피스텔 앞 도로에 강아지 3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 [사진 부산경찰청]



한밤중에 강아지 3마리를 고층건물에서 던진 20대 여성이 경찰에 잡혔다.


부산 경찰청에 따르면 8일 오전 0시 50분쯤 해운대구 좌동에 있는 한 오피스텔 앞 도로에 강아지 3마리가 죽어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목격자는 “뭔가 떨어지는 소리를 듣고 현장에 가보니 강아지 3마리가 죽어 있었다”고 경찰에 말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강아지 3마리가 동시에 추락한 것으로 미뤄 오피스텔 거주자를 중심으로 탐문 수사를 벌였다.


경찰 수사 결과 범인은 인근 오피스텔에 사는 20대 후반 여성으로 조사됐다.


죽은 강아지 3마리에 내장형 무선식별장치가 장착돼 있어 범인을 특정할 수 있었다.


경찰이 범인의 집을 찾았지만, 문을 열어주지 않아 한 시간가량 대치했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오피스텔 앞에 에어 매트를 깔아 놓기도 했다.


설득 끝에 범인 집 안으로 들어간 경찰은 현재 20대 여성을 상대로 범행 동기를 수사 중이다.


부산 경찰청 관계자는 “집 안에 연인으로 보이는 남녀가 같이 있는 것으로 보아 서로 다투다가 우발적으로 강아지를 창밖으로 집어 던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강아지 3마리 창 밖으로 던진 20대 여성 검거…동물학대로 징역 가능할까

지난 8일 오전 0시 50분쯤 부산 해운대구 좌동에 있는 한 오피스텔 인근에 사는 주민이 도로에 강아지 3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다며 올린 제보글. [사진 부산경찰청]



죽은 채 발견된 강아지 3마리는 농림축산검역검사본부에서 부검해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부검 결과 추락사로 사인이 밝혀지면 범인에게 동물보호법 제8조 동물 학대 등의 금지 조항 적용이 가능하다.


지난해 9월 동물보호법에 강화돼 동물 학대로 동물이 죽었을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다.


심인섭동물자유연대 부산지부 팀장은 “지금까지 동물 학대로 동물이 죽더라도 징역형이 선고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며 “지난해 9월 법이 강화된 이후 처음으로 발생한 엽기적인 사건인 만큼 징역형이 선고될지 지켜볼 일”이라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25&aid=0002876626




추가 기사 바로 나왔네요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핸수님의 댓글

핸수
0
0

동물학대가 아니라 죽인건데 20년형은 줘야지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274264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2 인기글 관리자 18-12-20 388689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5 인기글 관리자 18-03-29 378916 0
8775 스웨덴 국빈방문 공식 환영식 인기글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6-14 4233 1
8774 몸 낮췄던 한유총, 다시 반기 들었다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4 4742 2
8773 "한국 대통령 와 달라" 국력 신장에 각국 초청 쏟…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4 4728 1
8772 김어준 “김제동 ‘고액강연’ 논란, ‘진보=가난’ …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3 6671 2
8771 조선일보에 놀아난 김원봉 논란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2 8125 3
8770 새누리당 기관지는 김원봉을 독립투사로 묘사했다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2 8094 3
8769 "물 가득해 좋은데 왜 보를 부숴?" 그들은 수문 …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2 8166 1
8768 옛 구미시장은 임금?…왕조시대 방불케 하는 정자 현…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1 10233 1
8767 한국당, 김원봉 다룬 ‘암살’에 만세삼창 하더니…이…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1 10518 2
8766 학생들 놔두고 10억 '혈세 유람' 떠나는 교장들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1 10565 1
8765 ‘현대중공업 사태’를 철저히 사측 입장에서만 바라본…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1 10503 2
8764 6·10 기념식 불참 황교안에 "대공분실 부담스러웠…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1 10489 1
8763 경제 위기라며, 추경은 7주째 보이콧… 자가당착 한…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1 10483 2
8762 [장도리] 인질교육 한유총의 반격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1 10507 1
8761 '정치하고 싶은 목사' 전광훈의 진짜 목표는 내년 …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1 10488 1
8760 김제동 강연료 논란은 왜 악의적인가?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0 12003 2
8759 악질 친일경찰 노덕술의 훈장과 김원봉의 '빨갱이' …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0 11950 3
8758 ‘전광훈 망언’ 비판, KBS MBC 왜 소극적인가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0 11959 1
8757 나경원 향한 박용진의 분노 "유치원3법도 이념법안인…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10 11956 2
8756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는 건 논리적 비약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07 18293 2
8755 국회의원이 농부?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05 22218 2
8754 삼성 보도자료의 연합뉴스 기사화 비율, 98.9% 인기글첨부파일 thread 19-06-05 22107 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