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납' 전두환 첫 자택 방문.."알츠하이머" 한마디에 철수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체납' 전두환 첫 자택 방문.."알츠하이머" 한마디에 철수

본문

'체납' 전두환 첫 자택 방문.."알츠하이머" 한마디에 철수 

 

 

[앵커]

 

국세청이 최근 공개한 세금 고액 체납자 명단에 전두환 전 대통령이 들어 있었죠.

 

국세 31 억원에다가 지방세도 10 억원 넘게 미납된 상탭니다.

 

이 때문에 서울시 세금 징수팀이 최근 체납된 지방세를 징수하기 위해 전 씨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했다가 비서관이 막아서는 바람에 빈 손으로 철수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황현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두환 전 대통령이 내지 않은 지방세 목록입니다.

 

가산세까지 합한 미납액은 9억 7천여만 원.

 

서대문구 내 체납액 1위입니다.

 

심지어 주민세 6170원을 2014년에 이어 올해 또 내지 않았습니다.

이를 징수하기 위해 서울시 38기동팀이 지난달 26일, 전 씨의 연희동 자택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징수 책임이 서대문구에서 서울시로 넘어간 2015년 이후 처음이었습니다.

 

[38기동팀 관계자/음성변조 : "우리가 국세청에서 올해 (신규 체납) 통보를 받았으니까요. 방문해서 체납 (해소를) 독려하려고 갔던 거죠."]

 

조사관들은 제 뒤로 보이는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안으로 들어갔지만 정작 전 씨를 만나지 못한채 곧바로 철수했습니다.

 

"전 前 대통령이 알츠하이머로 사람을 알아보지 못한다"는 비서관 말에 동산 압류 등 더 이상의 절차를 진행하지 않은 겁니다.

 

38기동팀은 지난 4월에도 전 씨 집을 찾았다가 "다음에 다시 오라"는 말을 듣고 되돌아가기도 했습니다.

 

[38기동팀 관계자/음성변조 : "사실 경호에서 그렇게 막고 있으면 저희들이 그렇게 들어가기가 좀 그렇습니다. 다음에 연락해 준다고 그렇게 해서."]

 

이 때문에 구의회의 거듭된 가택수색 요청에 서울시가 마지못해 방문에 나섰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임한솔/서대문구의원 : "징수 책임이 서울시로 이관된 뒤로 단 한 번도 제대로 된 가택수색을 실시하지 않은 것은 사실상의 징수 포기이자 부당한 특혜라고 볼 수 있습니다."]

 

38기동팀은 자택 추가 방문을 계획한다면서도 가택수색 등의 절차에 대해선 확답하지 않았습니다.

 

 

 

 

세금 41억 체납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핸수님의 댓글

핸수
0
0

아니 집을 뻇어 컨테이너주던지 박스 몇개 주던지

한상인님의 댓글

한상인
0
0

환자는 냅두고 밀린세금만 가져오면 되지..
이럴때 용역쓰면 볼만하겠는데? 와 생각만 해도 웃기겠네...
시청률 몇십프로는 걍 찍을텐데 정말 아쉽네...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실시간 인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43144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100210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3 인기글 관리자 18-03-29 149809 0
7752 당뇨병 발생 전 내 몸이 보내는 마지막 시그널 새글첨부파일 KSP공돌이 19-02-23 337 0
7751 장애인끼리 학대 강요한 재활교사 새글첨부파일 야야 19-02-23 367 0
7750 YTN 안희정 부인, '불륜' 재주장...김지은 측… 새글첨부파일 저엉미인 19-02-23 382 0
7749 공무원 8,000명 충원 첨부파일 만년설 19-02-22 814 0
7748 교도소 수감자들 뜻밖의 재능 기부 첨부파일 나잇살 19-02-22 875 0
7747 신생아 사망 이대목동병원 의료진 1심서 전원 무죄 첨부파일 어니언 19-02-22 865 0
7746 모두가 부러워 할 그의 환상적인 해외 연수일정 인기글첨부파일 배추파아무우 19-02-21 1280 0
7745 많은 빙상팬들이 김보름을 아직도 신뢰하지 않는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헤이와지마 19-02-21 1340 0
7744 중소기업기술 빼 먹으려다 패소한 현대자동차 인기글첨부파일 나대다나다 19-02-21 1343 0
7743 요즘 아파트 '49층' 까지만 많이 짓는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개미제국 19-02-21 1356 0
7742 지금 여성부에게 절실한 것 인기글첨부파일 마르코78 19-02-21 1424 0
7741 포도팔이 레전드 인기글첨부파일 후로월급돚거 19-02-21 1431 0
7740 대머리들에게 희소식 인기글첨부파일 본조비 19-02-21 1557 0
7739 담뱃불 잘못 털어서 인생 망한 남자 인기글첨부파일
AB형
꿀맛우유 19-02-21 1633 0
7738 승객이 던진 동전 4200원에 심근경색으로 사망한 … 인기글첨부파일
AB형
꿀맛우유 19-02-21 1574 0
7737 요즘 초등학교 반 배정 근황 인기글첨부파일 상어 19-02-20 1868 1
7736 소방차 시끄럽다고 민원 넣은 사람들 인기글첨부파일 미친알바 19-02-20 1901 1
7735 야산에서 검거된 리얼 자연인 인기글첨부파일 태산마루 19-02-20 1919 0
7734 농협을 믿고 거르는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다니엘헤메니 19-02-20 1925 0
7733 3월부터 택배요금 최대 1000원 오른다 인기글첨부파일 엑소갤 19-02-20 1882 0
7732 삼성 갤럭시 신형 핸드폰 가격 오피셜 인기글첨부파일 Mrlee 19-02-20 1924 0
7731 미세먼지 나쁜 날 산에 가면 안되는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myworld 19-02-20 2096 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