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 어이없는뉴스

본문 바로가기


어이없는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본문

전원책의 전대연기론 일축.."모든 권한은 비대위가"
전원책 해촉 여부엔 "오늘 밝힐 게 아니다" 말 아껴


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1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강성규 기자,구교운 기자 = '전대연기론'을 놓고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과 갈등을 빚고 있는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전대연기론을 거듭 일축하며 비대위 활동과 2~3월쯤 예정된 전당대회 등 당 일정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아울러 전 위원을 겨냥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경고했다.


또 조강특위 활동을 내년 1월 중순이전에 종료하고 당협위원장 재선임과 교체 여부는 오는 12월 중순 이전에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한뒤 이같은 뜻을 김용태 사무총장을 통해 조강특위에 전달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재선 의원들과의 조찬 회동 직후와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일정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이 많았다"며 "비대위 활동을 '2월말 플러스마이너스 알파'로 끝내고 전대를 실시할 것이라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하게 (피력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내년 6~7월로 전대를 연기해야 된다고 제기하는 등 조강특위가 독자적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그것은 조강특위가 결정할 사항이 아니다. 비대위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못을 박았다.


다만 전 변호사와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전 위원이 독자행보를 고수할 경우 해촉 등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오늘 밝힐 것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당내에서 의원들을 만날 때마다 전 위원의 언행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게 사실"이라며 "어제 그제 초선모임과 오늘 재선모임도 마찬가지다. 드릴 말씀 없이 듣고만 왔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에게 전례없는 권한을 주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는 "그런 권한을 줬다"며 "조강특위는 원래 당무감사가 끝나면 그 결과를 갖고 사람을 바꾸는 교체작업을 하는데 조강특위에 당무감사의 협조를 받아 실사까지 관장할 수 있는 권한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당무감사위가 조강특위보다 상위에 있는데 그 기구까지 조정할 수 있는 권한까지 준 것"이라며 "다음에 외부위원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따로 마련하는 등 특별한 배려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 "비대위가 최고의사결정기구이고 모든 권한은 비대위와 비대위원장에게 속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아울러 내년 2월 새 지도부가 들어선 이후 비대위의 인적쇄신, 시스템 혁신 성과가 재차 뒤집어질 수 있다는 당안팎의 우려에 대해선 "새 지도부가 나름 정치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며 "새 대표가 새 대표로서 권한행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뒤집을 부분이) 그렇게 크지 않도록 (혁신작업)을 단단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안되면 좋은 분들을 영입하는 문제 등 일부는 (새 대표 몫으로) 비워둘 수도 있다"며 "그래서 큰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강특위는 비대위 결정을 준수해야 하고 이에 따라 조강특위 활동을 이행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며 "아울러 조강특위 구성원은 조강특위 역할의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는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무총장인 제가 조강특위 위원들에게 이 뜻을 전달한다"며 "조강특위 위원들이 어떤 판단을 할지 답을 들어보고 그 내용을 다시 비대위에 보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pjy1@news1.kr



https://news.v.daum.net/v/20181108112231564



그래, 계속 싸워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계절님의 댓글

계절
0
0

그냥 웃어줘야

어이없는뉴스 실시간 인기

어이없는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3 인기글 관리자 18-03-29 47249 0
공지 포인트경매가 진행 중입니다. 댓글38 인기글 관리자 17-04-28 111388 0
공지 커뮤니티 활성화에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댓글101 인기글 최고관리자 17-03-13 49976 0
6937 한국당, 'SNS 루머' 그대로 옮겨 언급했다가 사… 새글첨부파일 samadhi 01:45 226 0
6936 흔한 지식인의 우문현답 새글첨부파일 samadhi 01:40 218 0
6935 똥누리 때문에 어제 통과 못한법 새글첨부파일 samadhi 01:38 228 0
6934 대리수술 의혹 파주 정형외과병원 환자 2명 잇따라 … 새글 samadhi 01:37 206 0
6933 김포 보육교사 사망사건..맘카페 회원들이 쪽지로 실… 새글첨부파일 samadhi 01:34 220 0
6932 '日징용 재판 처리 방향' 양승태가 주도..검찰, … 새글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01:32 210 0
6931 최흥집 "권성동·염동열이 직접 강원랜드 채용 청탁" 새글관련링크 samadhi 01:31 213 0
6930 도피 중에도 연금은 ‘꼬박꼬박’…국방부 “법 개정 … 새글첨부파일 나잇살 18-11-16 261 0
6929 여자 선생님이 초등학생이랑 성관계를 가진 이유 새글첨부파일 이카젠 18-11-16 463 0
6928 코인충 근황 새글첨부파일 lovech5 18-11-16 457 0
6927 ‘솔로 데뷔’ 위너 송민호, ‘아이돌룸’ 출연…27… 새글첨부파일 후로월급돚거 18-11-16 320 0
6926 크록스, ‘컴 애즈 유아’ 글로벌 캠페인 새 얼굴 … 새글 솔로몬 18-11-16 357 0
6925 '꿀보이스' 마이틴 송유빈, ‘너의 췌장을 먹고 싶… 새글첨부파일 인도핫쏘스 18-11-16 378 0
6924 바다로 뛰어드는 음주운전 차량 첨부파일 흔들리는눈빛 18-11-16 694 0
6923 "'이수역폭행' 여성이 먼저 물리적 접촉"..CCT… 댓글2 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8-11-16 898 1
6922 여자와 시비가 붙으면 댓글2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94 1
6921 푸틴 오늘자 근황 댓글1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30 1
6920 ??? 정부 돈 받아서 명품백 사면 안됩니까????… 댓글2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31 1
6919 서울 지하철역 무늬만 임산부 배려석…정작 임산부는 … 댓글2 samadhi 18-11-16 832 1
6918 고액체납자의 반항 댓글1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27 1
6917 심재철, 배우자 업체에 국회예산 9천만원대 인쇄 몰… 댓글1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22 1
6916 70대 경비원, 또 20대 주민에 뺨 맞아 댓글2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27 1
게시물 검색

* 붉은색으로 표시된 숫자는 최근 1시간에 등록된 새로운 게시물의 숫자입니다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