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본문

전원책의 전대연기론 일축.."모든 권한은 비대위가"
전원책 해촉 여부엔 "오늘 밝힐 게 아니다" 말 아껴


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1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강성규 기자,구교운 기자 = '전대연기론'을 놓고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과 갈등을 빚고 있는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전대연기론을 거듭 일축하며 비대위 활동과 2~3월쯤 예정된 전당대회 등 당 일정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아울러 전 위원을 겨냥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경고했다.


또 조강특위 활동을 내년 1월 중순이전에 종료하고 당협위원장 재선임과 교체 여부는 오는 12월 중순 이전에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한뒤 이같은 뜻을 김용태 사무총장을 통해 조강특위에 전달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재선 의원들과의 조찬 회동 직후와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일정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이 많았다"며 "비대위 활동을 '2월말 플러스마이너스 알파'로 끝내고 전대를 실시할 것이라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하게 (피력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내년 6~7월로 전대를 연기해야 된다고 제기하는 등 조강특위가 독자적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그것은 조강특위가 결정할 사항이 아니다. 비대위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못을 박았다.


다만 전 변호사와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전 위원이 독자행보를 고수할 경우 해촉 등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오늘 밝힐 것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당내에서 의원들을 만날 때마다 전 위원의 언행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게 사실"이라며 "어제 그제 초선모임과 오늘 재선모임도 마찬가지다. 드릴 말씀 없이 듣고만 왔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에게 전례없는 권한을 주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는 "그런 권한을 줬다"며 "조강특위는 원래 당무감사가 끝나면 그 결과를 갖고 사람을 바꾸는 교체작업을 하는데 조강특위에 당무감사의 협조를 받아 실사까지 관장할 수 있는 권한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당무감사위가 조강특위보다 상위에 있는데 그 기구까지 조정할 수 있는 권한까지 준 것"이라며 "다음에 외부위원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따로 마련하는 등 특별한 배려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 "비대위가 최고의사결정기구이고 모든 권한은 비대위와 비대위원장에게 속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아울러 내년 2월 새 지도부가 들어선 이후 비대위의 인적쇄신, 시스템 혁신 성과가 재차 뒤집어질 수 있다는 당안팎의 우려에 대해선 "새 지도부가 나름 정치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며 "새 대표가 새 대표로서 권한행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뒤집을 부분이) 그렇게 크지 않도록 (혁신작업)을 단단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안되면 좋은 분들을 영입하는 문제 등 일부는 (새 대표 몫으로) 비워둘 수도 있다"며 "그래서 큰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강특위는 비대위 결정을 준수해야 하고 이에 따라 조강특위 활동을 이행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며 "아울러 조강특위 구성원은 조강특위 역할의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는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무총장인 제가 조강특위 위원들에게 이 뜻을 전달한다"며 "조강특위 위원들이 어떤 판단을 할지 답을 들어보고 그 내용을 다시 비대위에 보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pjy1@news1.kr



https://news.v.daum.net/v/20181108112231564



그래, 계속 싸워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계절님의 댓글

계절
0
0

그냥 웃어줘야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실시간 인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68840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149440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4 인기글 관리자 18-03-29 174872 0
7886 황교안 x 개독 콜라보 새글첨부파일 samadhi 02:00 153 0
7885 배달음식 배달비 또 오르겠네 새글첨부파일 알바야 19-03-21 271 0
7884 미국 여고생 과잉체벌 논란... 새글첨부파일 Aoa갤 19-03-21 285 0
7883 조선시대 유물이 잘 안보이는 이유 새글첨부파일 새뱍알바고발 19-03-21 280 0
7882 모텔 투숙객 1천600여명 '몰카' 찍힘 ㄷㄷ 새글첨부파일 나대다나다 19-03-21 342 1
7881 택시 바가지요금 끝판왕 새글첨부파일 하루하루80 19-03-21 352 0
7880 최저임금인상 2년 효과... 임금 불평등 줄고, 저… 댓글1 새글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9-03-21 443 0
7879 국민 3명중 2명 "文대통령 김학의·장자연 철저수사… 새글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9-03-21 440 0
7878 KT 공채 때 원서도 안 냈다. 새글첨부파일 samadhi 19-03-21 458 1
7877 승리 경찰복, 증거 은폐 논란 첨부파일 윤딩윤딩 19-03-20 736 1
7876 '참이슬 후레쉬' 더 순해진다…1년 만에 알코올 도… 첨부파일 진지는새우깡 19-03-20 778 0
7875 정신나간 부산 여교사 성추행 발언 첨부파일 닥공 19-03-20 787 0
7874 다음달 당장 시행되는 일회용품 규제 댓글1 첨부파일 아오씨 19-03-20 797 0
7873 고 장자연씨, 김학의, 버닝썬 사건 수사 막겠다는 … 댓글1 첨부파일 혼나요 19-03-20 844 0
7872 캄보디아에서 난리난 택시기사 참수한 일본인 댓글1 첨부파일 혀노78 19-03-20 892 0
7871 메달따도 군대 간다. 병역특혜 폐지 첨부파일 이치죠미쿠모 19-03-20 981 0
7870 재판중 검사에게 50분동안 호통친 판사 첨부파일 미친알바 19-03-20 993 0
7869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 3년만에 공개수사 첨부파일 흔들리는눈빛 19-03-20 987 0
7868 서울시 고시원 방마다 창문 설치 의무화 인기글첨부파일 마르코78 19-03-20 1041 0
7867 한국 여성들의 가치관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듀뷰듀뷰 19-03-20 1086 1
7866 이희진 사건 요약 총정리 인기글 주몽 19-03-20 1143 0
7865 네이버웹툰 '대가리', 표절 논란 끝에 연재중단 인기글첨부파일 치치와보리 19-03-19 1238 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