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본문

전원책의 전대연기론 일축.."모든 권한은 비대위가"
전원책 해촉 여부엔 "오늘 밝힐 게 아니다" 말 아껴


김병준, 전원책에 "언행 각별히 유의해 달라" 경고(종합)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8.1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강성규 기자,구교운 기자 = '전대연기론'을 놓고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과 갈등을 빚고 있는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전대연기론을 거듭 일축하며 비대위 활동과 2~3월쯤 예정된 전당대회 등 당 일정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재확인했다. 아울러 전 위원을 겨냥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경고했다.


또 조강특위 활동을 내년 1월 중순이전에 종료하고 당협위원장 재선임과 교체 여부는 오는 12월 중순 이전에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한뒤 이같은 뜻을 김용태 사무총장을 통해 조강특위에 전달하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재선 의원들과의 조찬 회동 직후와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비대위 일정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이 많았다"며 "비대위 활동을 '2월말 플러스마이너스 알파'로 끝내고 전대를 실시할 것이라는 입장을 다시 한 번 강하게 (피력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전원책 조강특위 위원이 내년 6~7월로 전대를 연기해야 된다고 제기하는 등 조강특위가 독자적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그것은 조강특위가 결정할 사항이 아니다. 비대위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못을 박았다.


다만 전 변호사와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전 위원이 독자행보를 고수할 경우 해촉 등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오늘 밝힐 것은 아니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당내에서 의원들을 만날 때마다 전 위원의 언행에 대한 이야기를 들은 게 사실"이라며 "어제 그제 초선모임과 오늘 재선모임도 마찬가지다. 드릴 말씀 없이 듣고만 왔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에게 전례없는 권한을 주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는 물음에는 "그런 권한을 줬다"며 "조강특위는 원래 당무감사가 끝나면 그 결과를 갖고 사람을 바꾸는 교체작업을 하는데 조강특위에 당무감사의 협조를 받아 실사까지 관장할 수 있는 권한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당무감사위가 조강특위보다 상위에 있는데 그 기구까지 조정할 수 있는 권한까지 준 것"이라며 "다음에 외부위원들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따로 마련하는 등 특별한 배려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 "비대위가 최고의사결정기구이고 모든 권한은 비대위와 비대위원장에게 속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아울러 내년 2월 새 지도부가 들어선 이후 비대위의 인적쇄신, 시스템 혁신 성과가 재차 뒤집어질 수 있다는 당안팎의 우려에 대해선 "새 지도부가 나름 정치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며 "새 대표가 새 대표로서 권한행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러나 (뒤집을 부분이) 그렇게 크지 않도록 (혁신작업)을 단단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안되면 좋은 분들을 영입하는 문제 등 일부는 (새 대표 몫으로) 비워둘 수도 있다"며 "그래서 큰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김용태 사무총장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강특위는 비대위 결정을 준수해야 하고 이에 따라 조강특위 활동을 이행해야 한다는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며 "아울러 조강특위 구성원은 조강특위 역할의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는 뜻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무총장인 제가 조강특위 위원들에게 이 뜻을 전달한다"며 "조강특위 위원들이 어떤 판단을 할지 답을 들어보고 그 내용을 다시 비대위에 보고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pjy1@news1.kr



https://news.v.daum.net/v/20181108112231564



그래, 계속 싸워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계절님의 댓글

계절
0
0

그냥 웃어줘야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실시간 인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3 인기글 관리자 19-01-10 5340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29009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3 인기글 관리자 18-03-29 113384 0
7558 무차별 진출 막는다. '스타벅스법' 추진 새글첨부파일 달콤쏘 19-01-15 264 0
7557 훈련소에서 쓰는 수류탄의 안정성 새글첨부파일 머그잔컵 19-01-15 326 0
7556 인간의 탈을 쓴 박소연 대표 댓글1 새글첨부파일 아효 19-01-15 343 0
7555 그린피스의 메시지 전달방법 첨부파일 마르코78 19-01-14 706 0
7554 인종차별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는 한 유치원 첨부파일 진지는새우깡 19-01-14 761 0
7553 모아이 석상... 비밀이 풀렸다 첨부파일 벼에서쌀을 19-01-14 780 0
7552 경찰들 때문에 남자들 단체로 욕먹음 첨부파일 닭다리내놔 19-01-14 791 0
7551 편의점 매출이 꾸준히 늘어나는 이유 ㄷㄷ 첨부파일 블루투스너마저 19-01-14 858 0
7550 복지부 '전자담배 겨냥 광고에 담배업계 '반발' 인갤살려줘 19-01-14 833 0
7549 간호조무사 실습생이 유서를 남기고 투신 인기글첨부파일 아효 19-01-14 1022 0
7548 군대 위문공연 근황 인기글첨부파일 하루하루80 19-01-13 1426 0
7547 내년부터 이과생이 기하벡터 안 배워도 되는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하벤하이드 19-01-13 1371 0
7546 지하철 피자맘 인기글첨부파일 shj77 19-01-12 1932 0
7545 태움으로 간호사 자살... 인기글첨부파일 사자나미 19-01-12 1935 0
7544 징역 4년짜리 범죄 인기글첨부파일 인갤살려줘 19-01-11 2457 0
7543 제한속도 100km 초과시 징역형 추진 인기글첨부파일 해피해피 19-01-11 2392 0
7542 문재인 대통령 최신 지지율 상황 인기글첨부파일 철쭉소녀 19-01-11 2450 1
7541 군미필 남성은 손해배상금 2년치 빼고 줘라 인기글첨부파일 오지네요 19-01-11 2397 0
7540 참다랑어 국내양식 성공 인기글첨부파일 깊은슬픔 19-01-10 2928 0
7539 여자들 싸움에 고통받는 한남 인기글첨부파일 윤딩윤딩 19-01-10 2994 0
7538 지하철에서 아이에게 피자 줄수 있다vs민폐다 댓글3 인기글첨부파일 부아아아앙 19-01-10 2910 0
7537 최초의 여성 소방서장 탄생 인기글첨부파일 푸긩 19-01-10 2924 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