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배우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 > 어이없는뉴스

본문 바로가기


어이없는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美배우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

본문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영화배우 마이클 더글러스가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에서 열린 명예의 거리 입성식에서 자신의 별이 담긴 액자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영화 '월스트리트', '원초적 본능'으로 한국에도 친숙한 미국 배우 마이클 더글러스(74)가 미 영화계에서 50년 동안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아 6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입성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Hollywood Walk of Fame)에서 이날 열린 기념식에는 더글러스의 부친이자 원로배우인 커크 더글러스(101), 부인 캐서린 제타존스(49) 등이 참석했다. 

마이클 더글러스는 "대단히 영광이다. 앞으로 더 젊어질 수는 없을 테니 (가족과) 지금을 즐겁게 보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부친을 향해 "아버지의 아들인 것이 자랑스럽다"라며 감사를 표시했으며, 인사말 중 감개무량한 듯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아내 제타존스도 함께 왔어요'(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영화배우 마이클 더글러스(왼쪽)가 부인 캐서린 제타존스와 함께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에서 열린 자신의 명예의 거리 입성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끝)


영화 '차이나 신드롬'에서 더글러스와 호흡을 맞춘 배우 제인 폰다(81)도 기념식을 찾았다. 

할리우드의 전설적인 배우 헨리 폰다의 딸인 그는 "가업을 잇는다는 것은 늘 어려운 일"이라며 대를 이어 영화계에서 활동하는 더글러스에게 동질감을 나타냈다. 

더글러스는 1975년 작품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를 통해 제작자로서의 역량도 인정받았다. 지금까지 90차례 개최된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빅5'(작품상·감독상·남우주연상·여우주연상·각본상)를 휩쓴 영화는 이 영화를 포함해 3편뿐이다.

더글러스는 이달 중순 공개되는 넷플릭스 코믹 드라마 '코민스키 메소드'의 주연을 맡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는 영화, 텔레비전, 음악, 라디오, 연극 분야에서 활약한 인물 2천600여 명의 이름이 분홍색 별에 각인돼 18개 블록, 2㎞의 거리에 걸쳐 깔린 관광명소다. 입성 대상자는 매년 6월 선정된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이름이 등재된 마이클 더글러스[EPA=연합뉴스]

quintet@yna.co.kr


https://m.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001&aid=001045273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어이없는뉴스 실시간 인기

어이없는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3 인기글 관리자 18-03-29 47249 0
공지 포인트경매가 진행 중입니다. 댓글38 인기글 관리자 17-04-28 111388 0
공지 커뮤니티 활성화에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댓글101 인기글 최고관리자 17-03-13 49976 0
6937 한국당, 'SNS 루머' 그대로 옮겨 언급했다가 사… 새글첨부파일 samadhi 01:45 226 0
6936 흔한 지식인의 우문현답 새글첨부파일 samadhi 01:40 218 0
6935 똥누리 때문에 어제 통과 못한법 새글첨부파일 samadhi 01:38 228 0
6934 대리수술 의혹 파주 정형외과병원 환자 2명 잇따라 … 새글 samadhi 01:37 206 0
6933 김포 보육교사 사망사건..맘카페 회원들이 쪽지로 실… 새글첨부파일 samadhi 01:34 220 0
6932 '日징용 재판 처리 방향' 양승태가 주도..검찰, … 새글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01:32 210 0
6931 최흥집 "권성동·염동열이 직접 강원랜드 채용 청탁" 새글관련링크 samadhi 01:31 213 0
6930 도피 중에도 연금은 ‘꼬박꼬박’…국방부 “법 개정 … 새글첨부파일 나잇살 18-11-16 261 0
6929 여자 선생님이 초등학생이랑 성관계를 가진 이유 새글첨부파일 이카젠 18-11-16 463 0
6928 코인충 근황 새글첨부파일 lovech5 18-11-16 458 0
6927 ‘솔로 데뷔’ 위너 송민호, ‘아이돌룸’ 출연…27… 새글첨부파일 후로월급돚거 18-11-16 320 0
6926 크록스, ‘컴 애즈 유아’ 글로벌 캠페인 새 얼굴 … 새글 솔로몬 18-11-16 357 0
6925 '꿀보이스' 마이틴 송유빈, ‘너의 췌장을 먹고 싶… 새글첨부파일 인도핫쏘스 18-11-16 378 0
6924 바다로 뛰어드는 음주운전 차량 첨부파일 흔들리는눈빛 18-11-16 695 0
6923 "'이수역폭행' 여성이 먼저 물리적 접촉"..CCT… 댓글2 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8-11-16 898 1
6922 여자와 시비가 붙으면 댓글2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96 1
6921 푸틴 오늘자 근황 댓글1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30 1
6920 ??? 정부 돈 받아서 명품백 사면 안됩니까????… 댓글2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31 1
6919 서울 지하철역 무늬만 임산부 배려석…정작 임산부는 … 댓글2 samadhi 18-11-16 832 1
6918 고액체납자의 반항 댓글1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27 1
6917 심재철, 배우자 업체에 국회예산 9천만원대 인쇄 몰… 댓글1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22 1
6916 70대 경비원, 또 20대 주민에 뺨 맞아 댓글2 첨부파일 samadhi 18-11-16 827 1
게시물 검색

* 붉은색으로 표시된 숫자는 최근 1시간에 등록된 새로운 게시물의 숫자입니다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