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배우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美배우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

본문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영화배우 마이클 더글러스가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에서 열린 명예의 거리 입성식에서 자신의 별이 담긴 액자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영화 '월스트리트', '원초적 본능'으로 한국에도 친숙한 미국 배우 마이클 더글러스(74)가 미 영화계에서 50년 동안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아 6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입성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Hollywood Walk of Fame)에서 이날 열린 기념식에는 더글러스의 부친이자 원로배우인 커크 더글러스(101), 부인 캐서린 제타존스(49) 등이 참석했다. 

마이클 더글러스는 "대단히 영광이다. 앞으로 더 젊어질 수는 없을 테니 (가족과) 지금을 즐겁게 보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부친을 향해 "아버지의 아들인 것이 자랑스럽다"라며 감사를 표시했으며, 인사말 중 감개무량한 듯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아내 제타존스도 함께 왔어요'(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영화배우 마이클 더글러스(왼쪽)가 부인 캐서린 제타존스와 함께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에서 열린 자신의 명예의 거리 입성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끝)


영화 '차이나 신드롬'에서 더글러스와 호흡을 맞춘 배우 제인 폰다(81)도 기념식을 찾았다. 

할리우드의 전설적인 배우 헨리 폰다의 딸인 그는 "가업을 잇는다는 것은 늘 어려운 일"이라며 대를 이어 영화계에서 활동하는 더글러스에게 동질감을 나타냈다. 

더글러스는 1975년 작품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를 통해 제작자로서의 역량도 인정받았다. 지금까지 90차례 개최된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빅5'(작품상·감독상·남우주연상·여우주연상·각본상)를 휩쓴 영화는 이 영화를 포함해 3편뿐이다.

더글러스는 이달 중순 공개되는 넷플릭스 코믹 드라마 '코민스키 메소드'의 주연을 맡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는 영화, 텔레비전, 음악, 라디오, 연극 분야에서 활약한 인물 2천600여 명의 이름이 분홍색 별에 각인돼 18개 블록, 2㎞의 거리에 걸쳐 깔린 관광명소다. 입성 대상자는 매년 6월 선정된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이름이 등재된 마이클 더글러스[EPA=연합뉴스]

quintet@yna.co.kr


https://m.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001&aid=001045273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실시간 인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3 인기글 관리자 19-01-10 5340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29009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3 인기글 관리자 18-03-29 113384 0
7558 무차별 진출 막는다. '스타벅스법' 추진 새글첨부파일 달콤쏘 19-01-15 264 0
7557 훈련소에서 쓰는 수류탄의 안정성 새글첨부파일 머그잔컵 19-01-15 326 0
7556 인간의 탈을 쓴 박소연 대표 댓글1 새글첨부파일 아효 19-01-15 343 0
7555 그린피스의 메시지 전달방법 첨부파일 마르코78 19-01-14 706 0
7554 인종차별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는 한 유치원 첨부파일 진지는새우깡 19-01-14 761 0
7553 모아이 석상... 비밀이 풀렸다 첨부파일 벼에서쌀을 19-01-14 780 0
7552 경찰들 때문에 남자들 단체로 욕먹음 첨부파일 닭다리내놔 19-01-14 791 0
7551 편의점 매출이 꾸준히 늘어나는 이유 ㄷㄷ 첨부파일 블루투스너마저 19-01-14 858 0
7550 복지부 '전자담배 겨냥 광고에 담배업계 '반발' 인갤살려줘 19-01-14 833 0
7549 간호조무사 실습생이 유서를 남기고 투신 인기글첨부파일 아효 19-01-14 1022 0
7548 군대 위문공연 근황 인기글첨부파일 하루하루80 19-01-13 1426 0
7547 내년부터 이과생이 기하벡터 안 배워도 되는 이유 인기글첨부파일 하벤하이드 19-01-13 1371 0
7546 지하철 피자맘 인기글첨부파일 shj77 19-01-12 1932 0
7545 태움으로 간호사 자살... 인기글첨부파일 사자나미 19-01-12 1935 0
7544 징역 4년짜리 범죄 인기글첨부파일 인갤살려줘 19-01-11 2457 0
7543 제한속도 100km 초과시 징역형 추진 인기글첨부파일 해피해피 19-01-11 2392 0
7542 문재인 대통령 최신 지지율 상황 인기글첨부파일 철쭉소녀 19-01-11 2450 1
7541 군미필 남성은 손해배상금 2년치 빼고 줘라 인기글첨부파일 오지네요 19-01-11 2397 0
7540 참다랑어 국내양식 성공 인기글첨부파일 깊은슬픔 19-01-10 2929 0
7539 여자들 싸움에 고통받는 한남 인기글첨부파일 윤딩윤딩 19-01-10 2994 0
7538 지하철에서 아이에게 피자 줄수 있다vs민폐다 댓글3 인기글첨부파일 부아아아앙 19-01-10 2910 0
7537 최초의 여성 소방서장 탄생 인기글첨부파일 푸긩 19-01-10 2924 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