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배우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美배우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

본문

마이클 더글러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 입성(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영화배우 마이클 더글러스가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에서 열린 명예의 거리 입성식에서 자신의 별이 담긴 액자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영화 '월스트리트', '원초적 본능'으로 한국에도 친숙한 미국 배우 마이클 더글러스(74)가 미 영화계에서 50년 동안 활동한 공로를 인정받아 6일(현지시간)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입성했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Hollywood Walk of Fame)에서 이날 열린 기념식에는 더글러스의 부친이자 원로배우인 커크 더글러스(101), 부인 캐서린 제타존스(49) 등이 참석했다. 

마이클 더글러스는 "대단히 영광이다. 앞으로 더 젊어질 수는 없을 테니 (가족과) 지금을 즐겁게 보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부친을 향해 "아버지의 아들인 것이 자랑스럽다"라며 감사를 표시했으며, 인사말 중 감개무량한 듯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아내 제타존스도 함께 왔어요'(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영화배우 마이클 더글러스(왼쪽)가 부인 캐서린 제타존스와 함께 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의 할리우드에서 열린 자신의 명예의 거리 입성식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jelee@yna.co.kr
(끝)


영화 '차이나 신드롬'에서 더글러스와 호흡을 맞춘 배우 제인 폰다(81)도 기념식을 찾았다. 

할리우드의 전설적인 배우 헨리 폰다의 딸인 그는 "가업을 잇는다는 것은 늘 어려운 일"이라며 대를 이어 영화계에서 활동하는 더글러스에게 동질감을 나타냈다. 

더글러스는 1975년 작품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를 통해 제작자로서의 역량도 인정받았다. 지금까지 90차례 개최된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빅5'(작품상·감독상·남우주연상·여우주연상·각본상)를 휩쓴 영화는 이 영화를 포함해 3편뿐이다.

더글러스는 이달 중순 공개되는 넷플릭스 코믹 드라마 '코민스키 메소드'의 주연을 맡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는 영화, 텔레비전, 음악, 라디오, 연극 분야에서 활약한 인물 2천600여 명의 이름이 분홍색 별에 각인돼 18개 블록, 2㎞의 거리에 걸쳐 깔린 관광명소다. 입성 대상자는 매년 6월 선정된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이름이 등재된 마이클 더글러스[EPA=연합뉴스]

quintet@yna.co.kr


https://m.entertain.naver.com/movie/now/read?oid=001&aid=0010452733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실시간 인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68840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149440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4 인기글 관리자 18-03-29 174872 0
7886 황교안 x 개독 콜라보 새글첨부파일 samadhi 02:00 153 0
7885 배달음식 배달비 또 오르겠네 새글첨부파일 알바야 19-03-21 271 0
7884 미국 여고생 과잉체벌 논란... 새글첨부파일 Aoa갤 19-03-21 285 0
7883 조선시대 유물이 잘 안보이는 이유 새글첨부파일 새뱍알바고발 19-03-21 280 0
7882 모텔 투숙객 1천600여명 '몰카' 찍힘 ㄷㄷ 새글첨부파일 나대다나다 19-03-21 342 1
7881 택시 바가지요금 끝판왕 새글첨부파일 하루하루80 19-03-21 352 0
7880 최저임금인상 2년 효과... 임금 불평등 줄고, 저… 댓글1 새글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9-03-21 443 0
7879 국민 3명중 2명 "文대통령 김학의·장자연 철저수사… 새글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9-03-21 440 0
7878 KT 공채 때 원서도 안 냈다. 새글첨부파일 samadhi 19-03-21 458 1
7877 승리 경찰복, 증거 은폐 논란 첨부파일 윤딩윤딩 19-03-20 736 1
7876 '참이슬 후레쉬' 더 순해진다…1년 만에 알코올 도… 첨부파일 진지는새우깡 19-03-20 778 0
7875 정신나간 부산 여교사 성추행 발언 첨부파일 닥공 19-03-20 787 0
7874 다음달 당장 시행되는 일회용품 규제 댓글1 첨부파일 아오씨 19-03-20 797 0
7873 고 장자연씨, 김학의, 버닝썬 사건 수사 막겠다는 … 댓글1 첨부파일 혼나요 19-03-20 844 0
7872 캄보디아에서 난리난 택시기사 참수한 일본인 댓글1 첨부파일 혀노78 19-03-20 892 0
7871 메달따도 군대 간다. 병역특혜 폐지 첨부파일 이치죠미쿠모 19-03-20 981 0
7870 재판중 검사에게 50분동안 호통친 판사 첨부파일 미친알바 19-03-20 993 0
7869 부산 신혼부부 실종사건 3년만에 공개수사 첨부파일 흔들리는눈빛 19-03-20 987 0
7868 서울시 고시원 방마다 창문 설치 의무화 인기글첨부파일 마르코78 19-03-20 1041 0
7867 한국 여성들의 가치관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듀뷰듀뷰 19-03-20 1086 1
7866 이희진 사건 요약 총정리 인기글 주몽 19-03-20 1143 0
7865 네이버웹툰 '대가리', 표절 논란 끝에 연재중단 인기글첨부파일 치치와보리 19-03-19 1238 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