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제작 드라이버’로 문 따는데 1분…‘광속 빈집털이’ 일당 검거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   기타게시판   >   뉴스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연예/시사에 대한 황당하고 어이없는 뉴스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특수제작 드라이버’로 문 따는데 1분…‘광속 빈집털이’ 일당 검거

본문

‘특수제작 드라이버’로 문 따는데 1분…‘광속 빈집털이’ 일당 검거

특수 도구사용… 26회 3억5000만원 갈취
-주범 이모(44) 씨, 100회 빈집털이 전과자
-역할분담 뚜렷, 숙소 옮겨다니고 CCTV 의식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아파트와 고급빌라의 출입문을 직접 제작한 도구로 손괴한 후 금품을 갈취한 ‘빈집털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 일당이 잠긴 현관문을 파손하고 실내에 진입하는 데는 시간이 채 1분이 걸리지 않았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전국의 고급 주택을 돌며, 26차례에 걸쳐 현금과 귀금속 3억5000만원 상당을 훔쳐 달아난 (특수절도) 혐의로 주범 이모(44) 씨와 일당 4명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올해 6월부터 10월까지 약 4개월간 낮시간대 아파트와 고급주택단지를 돌아다니며 초인종을 눌러 빈집을 확인한 이후 노루발못뽑이(일명 빠루)와 특수 제작한 일자드라이버로 출입문을 손괴한 후 침입해 금품을 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현관문의 잠금장치를 부수고 집에 들어가는 데는 채 1분이 걸리지 않았다. 주범 이모 씨가 2012년부터 3년간 전국의 아파트 100곳에서 11억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뒤 검거됐던 전과자였기 때문이다.

다른 일당과는 교도소에서 만난 사이였다. 수감 생활 중 알게 된 이들 일당은 출소 후 직장을 잡지 못하자, 유흥비와 생활비를 마련할 목적으로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로 알려졌다.

이들은 절취역ㆍ보초역ㆍ운송역 등, 역할을 분담해 범행을 저질렀다.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 폐쇄회로(CC)TV가 없는 곳에서 변복을 했고, 렌터카와 대포폰 등을 이용. 거듭 숙소를 옮겨 다니는 치밀함도 보였다. 

112 신고를 통해 이들 일당의 범행행적을 접수한 경찰은 이후 도주로와 인상착의 등을 확보해 이들 일당을 검거하는 데 성공했다. 일당이 검거된 곳은 경기 수원ㆍ부산ㆍ대전ㆍ인천 등으로 각자 달랐다. 
http://naver.me/xPObw971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뉴스 실시간 인기

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69723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151101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4 인기글 관리자 18-03-29 175736 0
7891 유튜브 에서 떠들면 가짜뉴스? 현정부와 고양이뉴스는… 새글 주몽 01:37 92 0
7890 호텔신라 이부진 새글첨부파일 psy56 19-03-22 206 0
7889 시리아에서 IS와 싸운 한국인 새글첨부파일 저엉미인 19-03-22 209 0
7888 이탈리아 4개 항구 중국에 개방 새글첨부파일 욕나온다 19-03-22 253 0
7887 출소 1년 남은 조두순 근황 새글첨부파일 iKON영업사 19-03-22 275 0
7886 황교안 x 개독 콜라보 첨부파일 samadhi 19-03-22 609 0
7885 배달음식 배달비 또 오르겠네 첨부파일 알바야 19-03-21 722 0
7884 미국 여고생 과잉체벌 논란... 첨부파일 Aoa갤 19-03-21 735 0
7883 조선시대 유물이 잘 안보이는 이유 첨부파일 새뱍알바고발 19-03-21 721 0
7882 모텔 투숙객 1천600여명 '몰카' 찍힘 ㄷㄷ 첨부파일 나대다나다 19-03-21 795 1
7881 택시 바가지요금 끝판왕 첨부파일 하루하루80 19-03-21 789 0
7880 최저임금인상 2년 효과... 임금 불평등 줄고, 저… 댓글1 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9-03-21 888 0
7879 국민 3명중 2명 "文대통령 김학의·장자연 철저수사… 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9-03-21 870 0
7878 KT 공채 때 원서도 안 냈다. 첨부파일 samadhi 19-03-21 904 1
7877 승리 경찰복, 증거 은폐 논란 인기글첨부파일 윤딩윤딩 19-03-20 1210 1
7876 '참이슬 후레쉬' 더 순해진다…1년 만에 알코올 도… 인기글첨부파일 진지는새우깡 19-03-20 1222 0
7875 정신나간 부산 여교사 성추행 발언 인기글첨부파일 닥공 19-03-20 1243 0
7874 다음달 당장 시행되는 일회용품 규제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아오씨 19-03-20 1251 0
7873 고 장자연씨, 김학의, 버닝썬 사건 수사 막겠다는 …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혼나요 19-03-20 1292 0
7872 캄보디아에서 난리난 택시기사 참수한 일본인 댓글1 인기글첨부파일 혀노78 19-03-20 1365 0
7871 메달따도 군대 간다. 병역특혜 폐지 인기글첨부파일 이치죠미쿠모 19-03-20 1458 0
7870 재판중 검사에게 50분동안 호통친 판사 인기글첨부파일 미친알바 19-03-20 1484 0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