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5·18 모독' 파문 확산..중징계 요구에 제명 추진까지 > 정치토론

본문 바로가기


정치토론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정치/경제/사회 전반에 거쳐 현재 이슈가 되는 주제로 토론을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한국당 '5·18 모독' 파문 확산..중징계 요구에 제명 추진까지

본문

https://news.v.daum.net/v/20190210213034819

 

[앵커]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공청회를 열어 5.18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으로 규정했죠.

후폭풍이 거셉니다.

한국​​당 지도부가 연일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다른 당들은 ​해당 의원들의 의원직 제명을 포함해 강력한 징계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연욱 기잡니다.

 

 

[리포트]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한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를 겨냥해 '범죄적 망언', '역사 쿠데타' 등 강도 높은 표현으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해명도 문제 삼았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다양한 해석이 5·18이 폭동이고 북한군이 개입한 소요였다는 것을 인정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하게 밝히길 바랍니다."]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 방침을 밝히면서 제명을 포함한 강력한 징계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빠른 시일 내에 해당 의원들을 고소, 고발하겠다면서 한국당 책임론을 함께 제기했습니다.

 

[정동영/민주평화당 대표 : "이번 기회에 자유한국당은 학살자의 후예인지를 분명히 정체성을 밝혀야 합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5.18의 역사적 의미를 인정한다"면서, 문제가 된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님을 거듭 밝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시합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5.18은 자유민주주의의 밑거름"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문제의 행사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북한군의 5.18 개입 여부를 밝히려 했을 뿐"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남의 당 의원을 출당하라느니 제명하라느니 왜 그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고요. 오히려 그분들이 더 띄워 주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5.18 관련 3개 단체는 내일(11일) 합동으로 대책 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고, 일부 유공자들은 정치권과 별도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토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139767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2 인기글 관리자 18-12-20 247094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4 인기글 관리자 18-03-29 245261 0
5465 박근혜 측, 형집행정지 신청 “허리 불에 덴 듯한 … 댓글1
ส็็็็
우상윤 19-04-18 93 1
5464 여기 유지가 대장인가? 유지 저격글이 다 올라오고. 댓글5 익명 19-04-15 213 0
5463 가짜뉴스 고발한 민주당에 발끈한 황교안, 과거엔? 댓글3 첨부파일 thread 19-04-15 178 3
5462 유지의 게시물을 보고 댓글을 다는게 유지를 돕는것이… 댓글4 익명 19-04-15 198 2
5461 연합뉴스의 인공기사건 해명과 태도 논란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4-15 101 2
5460 이 사람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인가? 미국 대통령과… 댓글9 첨부파일 유지 19-04-13 346 2
5459 기레기들의 의도적인 왜곡보도 행태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4-12 197 3
5458 고교무상교육이 총선용 꼼수라는 자유한국당 댓글3 첨부파일 thread 19-04-10 312 4
5457 한국당, 박근혜 탄핵무효 기자회견? 첨부파일 thread 19-04-10 123 2
5456 민주당, 술, 보톡스 허위조작정보 유튜브 고발 댓글2 첨부파일 thread 19-04-10 202 3
5455 靑 “가사도우미 조선일보 사실무근” 경호처, 법적검… 댓글1 관련링크
ส็็็็
우상윤 19-04-09 211 3
5454 가짜뉴스 토대로 문재인 5시간 공세하는 조원진 댓글2 첨부파일 thread 19-04-09 309 3
5453 조양호 죽은걸 정부탓으로 돌리는 자유한국당과 이언주 첨부파일 thread 19-04-09 121 3
5452 나들목 내자던 한국당 김학용 의원, 고속도로 인근 … 첨부파일 thread 19-04-09 112 2
5451 나경원 ‘보수 대통합’ 구애에 대한애국당 “배신자와…
ส็็็็
우상윤 19-04-08 127 3
5450 적와대 경호처장. 경호처 무기계약직 직원을 가사도우… 댓글6 첨부파일 유지 19-04-08 386 0
5449 내글에 거의 실시간으로 반응하는분 이거 한번 읽어 … 댓글5 첨부파일 유지 19-04-08 395 0
5448 좌익과 우익의 차이. 이글 본 사람도 있을거고. [… 댓글3 유지 19-04-08 157 0
5447 국가재난을 정치에 이용하는 자한당 첨부파일 thread 19-04-08 135 3
5446 창간 100주년을 맞이하는 개좋선일보 1면 첨부파일 thread 19-04-08 124 3
5445 나경원 산불 심각성 알고도 정의용 잡았다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4-08 327 3
5444 리얼미터발표 남측대통령 지지율 소폭하락. 댓글2 익명 19-04-08 157 1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