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처럼 안되더군요"…불길속 뛰어든 무명배우 박재홍 > 정치토론

본문 바로가기


정치토론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정치/경제/사회 전반에 거쳐 현재 이슈가 되는 주제로 토론을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영화처럼 안되더군요"…불길속 뛰어든 무명배우 박재홍

본문


[2018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사람들]


화재 난 오피스텔에서 20대 남성 구해 낸 박재홍씨 인터뷰

처음으로 극 중 이름 생긴 8년 차 배우

"사람이 갇혔다는 소리에 몸이 먼저 반응…감동주는 배우 되고파"

"영화처럼 안되더군요"…불길속 뛰어든 무명배우 박재홍
지난 28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인근에서 배우 박재홍씨를 만났다. (사진=황현규 기자)


“영화에서처럼 문고리를 부수면 문이 열릴 줄 알았는데 아니었습니다. 영화는 영화일 뿐이더군요”

박재홍(30)씨는 “불이 난 오피스텔에 사람이 갇혔다는 것을 알고 뛰어올라가 소화기로 문고리를 때려 부쉈는데 문이 꼼짝을 안해 당황했었다”고 돌이켰다. 그는 “영화가 아닌 실제 상황이라는 사실을 체감한 순간”이라고 했다.

불길이 치솟는 화재현장에 달려가 사람을 구한 의인(義人) 박재홍씨를 서울 관악구 지하철 2호선 서울대입구역 인근에서 만났다. 박씨의 직업은 배우다.


◇“사람이 갇혔다” 소리에 불길 속으로 뛰어들어

지난 5월 19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의 한 오피스텔 5층에서 큰 불이 났다.

박씨는 불이 난 오피스텔 건너편 카페에서 지인을 만나고 있었다.

“불이야”라는 고함 소리와 함께 건물 5층에서 검은 연기가 쏟아지는 모습을 봤지만 박씨는 큰 불은 아니겠거니 하고 별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건물안에 사람이 있다”는 소리가 귀에 들리는 순간 박씨는 자리를 박치고 오피스텔로 뛰어올라갔다.

그는 “사람을 구해야 한다는 생각에 본능적으로 몸이 움직였다”고 했다.

아직 불길이 건물 전체로 번지기 전이었지만 사람을 구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순식간에 5층까지 달려 올라갔지만 복도는 앞을 보기 힘들 정도로 연기가 자욱했고 불길이 시작한 502호 문은 잠긴 채 열리지 않았다.

박씨는 복도에 비치된 소화기를 들어 문고리 내리쳤다. 문고리는 부서져 나갔지만 문은 열리지 않았다.

“불과 10 cm 도 안되는 문 너머에서 사람이 죽어간다고 생각하니 아찔하더군요.”

박씨는 포기하지 않고 인근 공사현장으로 달려가 노루발못뽑이(일명 빠루)와 망치를 구했다.

공사장에서 일하던 김용진(45)씨가 박씨를 도왔다. 문을 뜯어내니 현관 앞에 20대 남성이 혼절한 채 누워 있었다.

박씨는 “60 kg 가 족히 넘는 성인 남성을 들쳐업고 1층까지 뛰어 내려왔다는 게 지금도 신기할 지경”이라고 했다.

당시 연기에 질식해 정신을 잃었던 이 남성은 건강하게 생활 중이다.

"영화처럼 안되더군요"…불길속 뛰어든 무명배우 박재홍
지난 5월 24일 서울관악소방서는 박재홍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사진=박재홍씨 제공)


◇배우 아닌 의인으로 포털실시간 검색어 1위

박씨가 화재 현장에서 사람을 구한 사실은 일주일 뒤에야 세상에 알려졌다.

서울 관악소방서는 박씨에게 인명구조와 화재확산을 막는데 기여한 공로로 표창장을 수여했다.

그가 본업인 배우가 아닌 의인으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던 날이다.

박씨는 “이렇게 주목 받을 일이라고 생각도 못했다”며 “격려문자를 보내 준 분이 200명이 넘는다”며 웃었다.

“때마침 이병헌 감독의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해 촬영 중이었어요. 함께 출연한 류승룡, 진선규 선배가 ‘대단하다’며 박수를 쳐주신게 가장 기억에 남네요.”

박씨는 이 영화에서 ‘건달1’ 로 출연한다. 내년 상반기 개봉 예정이다.

박씨는 현재 김주한 감독의 영화 ‘사자’ 촬영에 바쁘다.

8년차 배우인 박씨는 이 영화에서는 처음으로 이름을 갖고 출연한다.

배역 이름은 ‘황선호’. 젊은 나이에 조직 우두머리에 오른 깡패다.

박씨는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했다.

“이제 배우로서 본격적인 시작점에 서 있다고 생각해요. 늘 고민하는 배우가 되려고 합니다. 의인 박재홍과 더불어 배우 박재홍으로도 기억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영화처럼 안되더군요"…불길속 뛰어든 무명배우 박재홍
배우 박재홍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2&oid=018&aid=000426667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토론 실시간 인기

정치토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43026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99973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3 인기글 관리자 18-03-29 149692 0
5359 민주당 최고의원모씨가 말하는 20대 문재인 지지율 …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2-23 68 0
5358 드디어 나타난 소득주도 성장의 효과. feat.장하…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2-23 81 0
5357 문재인이 북한에 지원하려고 하는 금액.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2-23 72 0
5356 역시 북한 김돼지의 목표는 대한민국에서 미군을 몰아… 댓글3 첨부파일 유지 19-02-20 191 0
5355 여가부 욕은 엄청하더니. 문재인욕하며 빼애액. 댓글4 익명 19-02-19 294 3
5354 연애세포가 죽었다면? 익명 19-02-18 101 0
5353 대깨문. 이젠 아닌듯. 호남 문재인 정부 지지율 하… 댓글4 첨부파일 유지 19-02-18 254 0
5352 대가리가 이제 깨지는.. 좌배드림 댓글3 첨부파일 유지 19-02-18 290 0
5351 45세 기준 소득기준으로 본 문재인. 박근혜. 댓글3 첨부파일 유지 19-02-18 294 0
5350 업소만가는넘들 필독할것 익명 19-02-17 204 0
5349 요즘 경제실업률이 imf 뺨친다네요 ... 댓글1 익명 19-02-16 147 0
5348 국가 정책의 잘못된점을 자신의 목숨을 걸고 분신한 … 댓글3 익명 19-02-15 287 1
5347 https 차단역시 중국몽에 한걸음 다가서기. 댓글4 첨부파일 유지 19-02-14 360 0
5346 문재인의 중국몽. 나무위키에도 나오는 심각한 현상.…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2-14 173 0
5345 문재앙의 중국몽. 팩트를 보여주마. 댓글4 익명 19-02-14 335 0
5344 일본이 청일전쟁 승리후 시모노세키조약 1조가 뭔줄 … 댓글10 익명 19-02-14 386 1
5343 김일성 본명을 부인하고 싶은건가? 댓글3 익명 19-02-14 304 1
5342 오늘도 김일성 일가 찬양에 열을 올리는 눈물나는 사… 댓글2 익명 19-02-14 140 1
5341 우리가 아는 김일성은. 독립운동가 김일성이 아니다. 댓글2 익명 19-02-13 250 1
5340 참 오래살고 볼일이네...이 양반이 이런 소릴 다 … 댓글3 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9-02-12 461 1
5339 나경원 친일 5분정도 찾아봤습니다;; 댓글2 첨부파일 samadhi 19-02-12 459 4
5338 한국당 '5·18 모독' 파문 확산..중징계 요구에… samadhi 19-02-11 146 3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