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측 “특혜도, 거짓말 한 것도 아냐…오해의 소지 있어” > 정치토론

본문 바로가기


정치토론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정치/경제/사회 전반에 거쳐 현재 이슈가 되는 주제로 토론을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손태영 측 “특혜도, 거짓말 한 것도 아냐…오해의 소지 있어”

본문

배우 손태영이 시상식 특혜 논란에 이어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태영 측은 “특혜가 있었던 것도 거짓말을 한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손태영은 지난 1일 서울 구로구 경인로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드’에 참석,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으나 이날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관객석이 아닌 가수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연예인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손태영 소속사 관계자는 지난 2일 동아닷컴에 “아이가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서 잘 보이는 자리를 찾았다. 주최 측에 문의해 잘 보이는 자리가 있는지 문의하니 그 자리를 안내해주더라”며 “가수석인지 전혀 몰랐다. 알았다면 부담스러워서라도 우리가 피해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어리고, 공연을 보러 간게 아니고 손태영 시상 직후 두 사람이 현장을 나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시상식 현장에 있던 관객들에 의해 촬영된 ‘직캠’(직접 카메라로 찍은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손태영 측의 해명은 거짓 논란에 휩싸였다.

누리꾼들은 직캠을 근거로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가수석에 앉아 방탄소년단(BTS)의 공연을 봤으며, 손태영의 시상 당시에는 그 자리에 없었다고 주장하며 손태영 측의 해명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손태영 소속사 관계자는 3일 YTNstar를 통해 “그 자리(가수석)를 요구했던 것도, 공연을 보고 싶다고 얘기한 것도 절대 아니다. 현장에 오후 9시에 도착했는데 한 시간 동안 일반 대기실에서 있었다”며 “대기하고 있다가 엄마가 이동할 때 다 같이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태영의 시상이 있기 전에 가수의 공연이 있었다. 그 후 손태영이 시상 발표를 하고 수상자가 수상소감을 할 때 아이들이 인솔자에 의해서 내려왔다”며 “손태영은 아이들이 가수석에 있었다는 걸 기사가 나가고 알게됐다”고 설명했다.

손태영 측은 “특혜가 있었던 것도 거짓말을 한 것도 아니다”라며 “오해의 소지가 있지만, 인솔자에 의해서 그 자리에 앉았던 것이다. 물론 가수석 자체에 있었던 것 자체가 죄송하다. 팬들께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사과했다.

손태영의 시상 직전 공연을 한 가수는 방탄소년단이다. 방탄소년단은 무대에 올라 약 20분 간 공연을 했고, 현장 직캠에 따르면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는 방탄소년단의 공연이 시작될 때부터 가수석에 앉아 있었다.

시상식 중계 영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무대가 끝난 후 약 2분간 다음 시상을 소개하는 VCR 영상이 나왔고 이어 ‘올해의 베스트송‘ 시상자인 손태영과 배우 이상윤이 무대에 함께 등장했다.

손태영이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있는 동안 가수석을 찍은 직캠에서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을 보면,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는 VCR 영상이 나가는 동안 가수석에서 내려온 것으로 보인다.

손태영 측의 해명에 아이들이 방탄소년단 공연 당시 가수석에 앉아있었던 부분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는 반응도 있지만, 가수석에 앉아있었던 자체만으로도 특혜가 맞다는 비판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솔직히 특혜 맞지 않나”, “특혜임이 분명하나 정작 당사자들은 특혜라고 생각안함”, “대기실 가서 사진 찍고 그런건 이해하겠는데 가수석에서 자식 공연관람은 좀 심했다”, “아들이건 조카건 일반인인데 왜 일반인을 가수석에 앉혀 놓은건지…주최 측도 잘못있지만 손태영 잘못이 더 크다고 생각함”, “관람석에 있는 팬들은 돈 내고 오는 호구인가” 등이라며 비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관계자가 빈자리에 잠깐 앉으라고 한 거 같은데, 생각이 좀 짧았던 것 같다. 손태영이 이리 욕먹을 일인가 싶긴 하다”, “주구장창 있는 것도 아니고 잠깐 있는 것도 못하나. 자리를 만든 것도 아니고 빈자리에 앉은 건데”, “주최 측에서 마련해줬다는데 뭐가 그리 불만인지” 등이라며 과한 비난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2018 멜론뮤직어워드 측은 3일 “현장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참석한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앞으로 운영에 더욱 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토론 실시간 인기

정치토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43026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1 인기글 관리자 18-12-20 99973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3 인기글 관리자 18-03-29 149692 0
5359 민주당 최고의원모씨가 말하는 20대 문재인 지지율 …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2-23 68 0
5358 드디어 나타난 소득주도 성장의 효과. feat.장하…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2-23 81 0
5357 문재인이 북한에 지원하려고 하는 금액.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2-23 72 0
5356 역시 북한 김돼지의 목표는 대한민국에서 미군을 몰아… 댓글3 첨부파일 유지 19-02-20 191 0
5355 여가부 욕은 엄청하더니. 문재인욕하며 빼애액. 댓글4 익명 19-02-19 294 3
5354 연애세포가 죽었다면? 익명 19-02-18 101 0
5353 대깨문. 이젠 아닌듯. 호남 문재인 정부 지지율 하… 댓글4 첨부파일 유지 19-02-18 254 0
5352 대가리가 이제 깨지는.. 좌배드림 댓글3 첨부파일 유지 19-02-18 290 0
5351 45세 기준 소득기준으로 본 문재인. 박근혜. 댓글3 첨부파일 유지 19-02-18 294 0
5350 업소만가는넘들 필독할것 익명 19-02-17 204 0
5349 요즘 경제실업률이 imf 뺨친다네요 ... 댓글1 익명 19-02-16 147 0
5348 국가 정책의 잘못된점을 자신의 목숨을 걸고 분신한 … 댓글3 익명 19-02-15 287 1
5347 https 차단역시 중국몽에 한걸음 다가서기. 댓글4 첨부파일 유지 19-02-14 360 0
5346 문재인의 중국몽. 나무위키에도 나오는 심각한 현상.…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2-14 173 0
5345 문재앙의 중국몽. 팩트를 보여주마. 댓글4 익명 19-02-14 335 0
5344 일본이 청일전쟁 승리후 시모노세키조약 1조가 뭔줄 … 댓글10 익명 19-02-14 386 1
5343 김일성 본명을 부인하고 싶은건가? 댓글3 익명 19-02-14 304 1
5342 오늘도 김일성 일가 찬양에 열을 올리는 눈물나는 사… 댓글2 익명 19-02-14 140 1
5341 우리가 아는 김일성은. 독립운동가 김일성이 아니다. 댓글2 익명 19-02-13 250 1
5340 참 오래살고 볼일이네...이 양반이 이런 소릴 다 … 댓글3 첨부파일관련링크 samadhi 19-02-12 461 1
5339 나경원 친일 5분정도 찾아봤습니다;; 댓글2 첨부파일 samadhi 19-02-12 459 4
5338 한국당 '5·18 모독' 파문 확산..중징계 요구에… samadhi 19-02-11 146 3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