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측 “특혜도, 거짓말 한 것도 아냐…오해의 소지 있어” > 정치토론

본문 바로가기


정치토론
이 게시판 이용안내 보기

정치/경제/사회 전반에 거쳐 현재 이슈가 되는 주제로 토론을 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해당 게시판은 [글쓰기 포인트 10점 / 댓글쓰기 포인트 1점] 적립됩니다.
사이트 홍보나 광고를 목적으로 등록한 게시물은 사전 통보 없이 게시물이 삭제되며 강퇴됩니다.


손태영 측 “특혜도, 거짓말 한 것도 아냐…오해의 소지 있어”

본문

배우 손태영이 시상식 특혜 논란에 이어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태영 측은 “특혜가 있었던 것도 거짓말을 한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손태영은 지난 1일 서울 구로구 경인로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드’에 참석,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으나 이날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관객석이 아닌 가수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연예인 특혜’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손태영 소속사 관계자는 지난 2일 동아닷컴에 “아이가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고 해서 잘 보이는 자리를 찾았다. 주최 측에 문의해 잘 보이는 자리가 있는지 문의하니 그 자리를 안내해주더라”며 “가수석인지 전혀 몰랐다. 알았다면 부담스러워서라도 우리가 피해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어리고, 공연을 보러 간게 아니고 손태영 시상 직후 두 사람이 현장을 나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시상식 현장에 있던 관객들에 의해 촬영된 ‘직캠’(직접 카메라로 찍은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손태영 측의 해명은 거짓 논란에 휩싸였다.

누리꾼들은 직캠을 근거로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가수석에 앉아 방탄소년단(BTS)의 공연을 봤으며, 손태영의 시상 당시에는 그 자리에 없었다고 주장하며 손태영 측의 해명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손태영 소속사 관계자는 3일 YTNstar를 통해 “그 자리(가수석)를 요구했던 것도, 공연을 보고 싶다고 얘기한 것도 절대 아니다. 현장에 오후 9시에 도착했는데 한 시간 동안 일반 대기실에서 있었다”며 “대기하고 있다가 엄마가 이동할 때 다 같이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어 “손태영의 시상이 있기 전에 가수의 공연이 있었다. 그 후 손태영이 시상 발표를 하고 수상자가 수상소감을 할 때 아이들이 인솔자에 의해서 내려왔다”며 “손태영은 아이들이 가수석에 있었다는 걸 기사가 나가고 알게됐다”고 설명했다.

손태영 측은 “특혜가 있었던 것도 거짓말을 한 것도 아니다”라며 “오해의 소지가 있지만, 인솔자에 의해서 그 자리에 앉았던 것이다. 물론 가수석 자체에 있었던 것 자체가 죄송하다. 팬들께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사과했다.

손태영의 시상 직전 공연을 한 가수는 방탄소년단이다. 방탄소년단은 무대에 올라 약 20분 간 공연을 했고, 현장 직캠에 따르면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는 방탄소년단의 공연이 시작될 때부터 가수석에 앉아 있었다.

시상식 중계 영상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무대가 끝난 후 약 2분간 다음 시상을 소개하는 VCR 영상이 나왔고 이어 ‘올해의 베스트송‘ 시상자인 손태영과 배우 이상윤이 무대에 함께 등장했다.

손태영이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있는 동안 가수석을 찍은 직캠에서는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것을 보면,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는 VCR 영상이 나가는 동안 가수석에서 내려온 것으로 보인다.

손태영 측의 해명에 아이들이 방탄소년단 공연 당시 가수석에 앉아있었던 부분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는 반응도 있지만, 가수석에 앉아있었던 자체만으로도 특혜가 맞다는 비판도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솔직히 특혜 맞지 않나”, “특혜임이 분명하나 정작 당사자들은 특혜라고 생각안함”, “대기실 가서 사진 찍고 그런건 이해하겠는데 가수석에서 자식 공연관람은 좀 심했다”, “아들이건 조카건 일반인인데 왜 일반인을 가수석에 앉혀 놓은건지…주최 측도 잘못있지만 손태영 잘못이 더 크다고 생각함”, “관람석에 있는 팬들은 돈 내고 오는 호구인가” 등이라며 비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관계자가 빈자리에 잠깐 앉으라고 한 거 같은데, 생각이 좀 짧았던 것 같다. 손태영이 이리 욕먹을 일인가 싶긴 하다”, “주구장창 있는 것도 아니고 잠깐 있는 것도 못하나. 자리를 만든 것도 아니고 빈자리에 앉은 건데”, “주최 측에서 마련해줬다는데 뭐가 그리 불만인지” 등이라며 과한 비난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2018 멜론뮤직어워드 측은 3일 “현장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참석한 아티스트와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한다. 이번 사례를 교훈 삼아 앞으로 운영에 더욱 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정치토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베스트 게시판이 개편되었습니다. 댓글6 인기글 관리자 19-01-10 213282 0
공지 메뉴 개편 및 게시글&댓글 비로그인 작성이 가능해졌… 댓글2 인기글 관리자 18-12-20 327650 0
공지 신규게시판 신청 및 게시판 지기 모집합니다. 댓글15 인기글 관리자 18-03-29 318235 0
5476 광주에만 학살이 일어난 이유. 댓글3 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18 325 2
5475 유적을 덮은 동대문역사공원 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16 126 1
5474 보좌진 인간장벽세운 자유당 "치료비는알아서.." 댓글1 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11 178 1
5473 가방메고 민생투쟁? 댓글1 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11 164 2
5472 윤호중, 심재철에 직격탄. 첨부파일
평택고덕
흑비 19-05-11 124 3
5471 드루킹 "한나라당, 중국 조폭에 운영 맡겨 댓글조작…
ส็็็็
우상윤 19-05-07 197 1
5470 “한국당 해산하라” vs “조작된 여론” 한국당 해…
ส็็็็
우상윤 19-05-04 194 1
5469 남북관계 이거보면 딱 답 나온다. 댓글2 첨부파일 유지 19-05-02 291 0
5468 "어떻게 1초에 30명씩 청원하나" 北음모론 지피는… 댓글2
ส็็็็
우상윤 19-05-02 440 3
5467 안민석 의원의 소설같은 실화 댓글2 첨부파일
ส็็็็
우상윤 19-04-22 425 6
5466 외교천재 문재인 카자흐에서 훈장 받고 기뻐할수도 없… 댓글1 익명 19-04-22 324 0
5465 박근혜 측, 형집행정지 신청 “허리 불에 덴 듯한 … 댓글1
ส็็็็
우상윤 19-04-18 329 1
5464 여기 유지가 대장인가? 유지 저격글이 다 올라오고. 댓글5 익명 19-04-15 447 0
5463 가짜뉴스 고발한 민주당에 발끈한 황교안, 과거엔? 댓글3 첨부파일 thread 19-04-15 576 3
5462 유지의 게시물을 보고 댓글을 다는게 유지를 돕는것이… 댓글4 익명 19-04-15 539 2
5461 연합뉴스의 인공기사건 해명과 태도 논란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4-15 287 2
5460 이 사람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인가? 미국 대통령과… 댓글9 첨부파일 유지 19-04-13 788 2
5459 기레기들의 의도적인 왜곡보도 행태 댓글1 첨부파일 thread 19-04-12 574 3
5458 고교무상교육이 총선용 꼼수라는 자유한국당 댓글3 첨부파일 thread 19-04-10 678 4
5457 한국당, 박근혜 탄핵무효 기자회견? 첨부파일 thread 19-04-10 304 2
5456 민주당, 술, 보톡스 허위조작정보 유튜브 고발 댓글2 첨부파일 thread 19-04-10 549 3
5455 靑 “가사도우미 조선일보 사실무근” 경호처, 법적검… 댓글1 관련링크
ส็็็็
우상윤 19-04-09 590 3
게시물 검색

Copyright © mybogo.net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